상단여백

미술관, 지역을 잇다 2 나오시마와 세토우치 국제예술제
산업폐기물로 가득 했던 곳이 ‘예술의 섬’으로

나오시마·테시마 등 인근 지역 아우르는 예술제
주민 모두 작품 및 축제에 주체적으로 참여
김예나l승인2019.05.17 19:15l(125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주> 다양한 예술이 만나 새로운 문화공간을 창출하고, 문화공간은 지역사회와 융합해 한 도시를 완전히 뒤바꿔 놓기도 한다. 본지에서는 <미술관, 지역을 잇다> 기획취재를 통해 미술관으로 대표되는 문화예술이 지역사회와 융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문화예술을 통한 지역사회의 발전 가능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일본 세토내해(海)에 위치한 나오시마는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예술의 섬’이다. 주로 어업을 중심으로 생활해왔던 섬인 과거 나오시마에 근대화·산업화가 시작되면서 구리제련소가 들어섰다. 제련소 유치로 일자리가 늘고 인구도 증가했지만 제련산업이 쇠퇴하면서, 나오시마도 점차 폐허가 됐다. 한동안 외면받았던 나오시마는 예술인들의 손길이 닿으면서 새롭게 변화하기 시작했다.

1985년 후쿠다케 출판사(현 베네세 그룹)의 창업자인 후쿠다케 테츠히코가 나오시마를 아름다운 섬으로 되살리고자 일본의 유명한 건축가인 안도 다다오를 영입했다. 그리고 예술활동을 지원하면서 산업 폐기물로 가득했던 나오시마를 예술작품으로 채워나갔다. 작고 오래된 섬마을에 위치한 낡은 집들은 예술가들에 의해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나오시마 뿐만 아니라 테시마, 메기지마, 오기지마, 쇼토시마 등 인근의 작은 섬들 또한 변화가 이뤄졌다. 예로부터 벼농사를 많이 지어 ‘생활이 풍요롭다’는 의미로 풍도(豊島)라고도 불리는 테시마도 나오시마와 비슷한 흥망성쇠의 길을 걸었다. 1975년부터 16년 동안 산업폐기물의 불법투기장으로 이용된 테시마는 지난 2010년 세토우치 국제예술제의 무대로 나오시마와 함께 활용되면서 예술의 섬으로 변화했다.

3년마다 열리는 세토우치 국제예술제

 

세토우치 국제예술제는 3년마다 개최되는 국제적인 미술전시회다. 이 예술제는 자연과 인간이 교감하며 세토내해에 위치한 10여 곳의 섬들에 활력을 불어 넣는 것이 목표다. 무엇보다 세토우치 국제예술제에서는 세계적인 건축가와 화가는 물론, 주민들이 만든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각 섬마다 갖고 있는 아름다운 자연과 역사·문화·생활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작품을 볼 수 있다. 때문에 섬 주민들은 예술제에 적극적으로 참여, 활동하며 타 지역을 방문해 좋은 사례를 배워오기도 한다.

빈집에 ‘예술’을 불어넣다

주민이 주체가 돼 참여하는 프로젝트 중 가장 눈에 띄는 프로젝트는 ‘집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1998년 나오시마에 있는 빈집 7채를 선정해 예술가들과 주민들이 협업해 현대예술작품으로 만들었다. 빈 집을 활용할 뿐만 아니라 빈 집의 역사를 담는 방식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이 과정에는 주민들의 아이디어도 적극 반영됐다고.

이를 테면 ‘가도야’라는 작품은 약 200년 전에 지어진 집을 복원한 작품이다. 불이 꺼진 어두운 가도야에 들어서면 다다미방 바닥은 얕은 물로 채워져 있다. 그 위에 알록달록한 디지털 숫자들이 반짝이는데, 이 숫자들은 각각이 움직이는 속도가 다르다. 이는 주민 각각이 느낀 세월의 속도를 의미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는 5세 어린이부터 95세 할아버지까지 남녀노소 주민들이 참여했다. 또한 국제예술제 기간에는 주민들이 자원봉사를 자청하고 나선다. 주민들은 관광객들에게 섬 구석구석을 안내하면서 축제의 주체적인 참가자로 활동하고 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