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금주의 시 - 홍윤표

당진시대l승인2019.05.18 15:58l(125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폐선 한 척

바닷가 한 모퉁이에 졸고 있는 늙은 폐선 한척
폐선날개에 고향처럼 찾아온
손님은 갈매기 뿐 이다

비록 극지의 새가 아닐지라도
고향처럼 찾아 울어나는 메아리
갈매기 메시지 뿐 이다

비록 세월에 지친 늙은 폐선일지라도
아직도 호적이 마르지 않으랴
수많은 선적을 했고
수많은 뱃길을 냈다

사랑도 깊었다
아픔 없이 헤아려온 날들 어디 있으랴
찌든 염기에 높은 파도에 시달린
 세월의 폐선 한 척 고향이요
사랑의 보금자리다

“당진의 바다는 해안선 굴곡이 많고 길다. 그리고 평화롭고 잔잔하다. 천혜의 여건에서 오랫동안 삶을 가꾸어 주고 바다를 지킨 어선. 하지만 세월이 지나 폐선이 되는 몸은 어쩔 수 없다. 폐선은 쓸쓸하고 외롭다. 그러나 고향이다. 오직 다시 찾는 자연은 갈매기뿐이었다.”

>> 홍윤표 시인은
- 경희대학원 수료
- 국제펜한국본부 이사, (사)한국문협 자문위원,
  한국시인협회 회원, 당진시인협회 회장
- 세계시문학대상, 정훈문학상 수상
- 시집『겨울나기,』『당진시인』외 다수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