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당진시의회 총무위 해외연수 추진

오는 8월, 7박9일 일정으로 북유럽 연수 계획
복지사례 견학 위해 노르웨이·스웨덴·핀란드 방문
한수미l승인2019.07.04 18:37l(126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는 8월 당진시의회 총무위원회가 국외 연수를 추진한다. 연수는 7박9일 간의 일정으로 핀란드와 스웨덴, 노르웨이를 포함한 3개국에서 진행된다.

북유럽 복지모델 사례를 벤치마킹해 지속가능한 당진시 복지정책을 연구하고자 실시하는 이번 국외연수에는 조상연 총무위원장을 비롯해 △전재숙 △윤명수 △최연숙 △김명회 △서영훈 의원과 의회사무국 직원 2명이 참여한다.

구체적인 일정으로는 △헬싱키 장애인 재활원 △스톡홀름 어린이 영유아 학교 △노인복지시설(양로원) △오슬로의회를 공식 방문하고,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을 관광자원화 사례를 알아보기 위해 송네피요로드를 다녀올 예정이다. 이외에도 △복지관리 중앙 사용자협의회 △자녀양육 및 여성 복지기관 방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한편 국외연수에 앞서 총무위원회에서는 북유럽 복지모델 연구모임을 월 1회 운영하고, 북유럽을 방문한 공직자와의 토론회, 전문가 초청 북유럽 복지모델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국외연수를 다녀온 뒤 시민과의 토론회를 통해 국외연수의 효과성을 높일 계획이다.

조상연 총무위원장은 “투명한 국외 연수를 위해 공무원해외여비규정을 준수했으며 최소 일정과 최소 인원에 최대한 맞췄다”며 “실효성 있는 연수를 위해 교육과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미리 일정을 발표해 시민과 공유하고 공론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국외연수에는 1인 당 490만 원이 소요될 계획이다. 
 
연수인가? 외유인가?
한편 현재 당진시의회가 계획한 7박9일의 북유럽 일정의 경우 타 지자체 의회와도 유사한 일정이다. 

김포시의회는 지난해 7박9일의 일정으로 핀란드와 스웨덴, 노르웨이를 계획했으며 10명의 의원과 17명의 사무국 직원이 가는데 8000여 만 원이 책정됐다. 1인 당 450만 원으로 시의원은 100만 원씩 자부담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개원 두 달 만에 연수를 진행한 점과 연수 일정 상당수가 관광일정으로 구성되며 비난여론이 거세졌고 결국 김포시의회는 태풍 솔릭을 이유로 국외연수를 취소했다.

김제시의회 또한 선진 복지시설과 문화관광시설 인프라 구축 및 운영실태를 견학하고자 7박9일의 일정으로 1인 당 450만 원(자부담 70만 원)을 들여 연수를 추진했다. 의원 10명과 사무국 및 전문위원실 직원 6명이 참가했으며 총 7200만 원이 소요됐다. 이를 두고 빈번한 해외연수라는 점과 해당 지역 유명 관광지를 찾는 일정으로 짜인 관광성 연수라는 지적이 일었다.

광진구의회 역시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일까지 의원 13명과 공무원 6명이 핀란드와 스웨덴, 노르웨이 3개국을 6박8일의 일정으로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1인 당 450만 원으로 공무원은 100만 원을 자부담했다.

이번 총무위원회 국외연수 일정에도 세 지자체가 지적받은 관광지인 △헬싱키의 대통령궁과 마켓·원로원 광장 △칼요한의거리 △송네피요로드 △로맨틱열차 등이 포함됐다.

“실효성 있는 연수돼야”
국외연수가 예산이 소요되는 만큼 견학을 통해 당진시에 도움이 될 만한 연수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또한 관광지 방문에 대한 지적과 함께 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익명을 요구한 한 당진시미래기획위원은 “연수 일정이 관광패키지 코스로 구성돼 있고 주제선정에 앞서 먼저 가고 싶은 나라를 정한 것 같은 일정”이라며 “또한 비용도 1인당 490만 원은 과다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차준국 당진참여연대 부회장은 “언론에 국외연수를 앞서 공개하고 성과물을 남겨 시민과의 공유한다는 등의 당진시의회 총무위원회의 개선 노력은 높이 평가한다”며 “하지만 시의원 절반이 연수를 다녀와야 할 문제가 복지라면 그 돈을 복지예산에 사용하고 연수의 목적을 달성하는 방법을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연수 등이 필요한 이유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목적에 부합하게 계획을 세워 다녀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