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최연숙 의원, 일본 연수로 논란

2박3일 일정으로 고령자 및 여성 복지 견학
최연숙 의원 “시의적절치 못한 것에 불찰 인정”
한수미l승인2019.07.19 18:26l(136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로 한일 갈등 양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연숙 의원이 당진시의회 제64회 임시회가 개회한 시점에 일본을 방문해 논란되고 있다.
특히 당진시의회가 ‘일본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날 일본 연수 길에 올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선출직 공무원으로서 현 상황에서 일본을 간 것은 적절치 않은 행동”이라며 “또한 개인 일정으로 회기에 불참한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의원은 운영위원으로 속한 ‘고령화 사회를 이롭게 하는 여성연합’을 통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일본 도쿄를 방문했다. 민간단체 국제교류의 일환으로 진행된 연수는 한-일 중고령 여성 복지 정책을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최 의원이 제공한 연수 일정표에 따르면 도착한 첫날 국제교류 간담회에 이어 2일 차는 재일교포 복합돌봄센터와 고령자협동조합 방문, 국제교류 활동에 대한 경험 공유 및 과제 도출 워크숍이 진행됐다. 마지막인 3일 차에는 고령친화도시 산업자료 검색을 통한 콘텐츠 탐방 후 일부 자유 시간을 갖고 도착하는 것으로 이뤄졌다.

최 의원은 “관심 갖는 문제에 대한 사례를 연구할 수 있는 연수라는 점에서 욕심이 났다”며 “하지만 시의적절하지 못한 시기에 일본을 방문한 것은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의원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의 성평등기금으로 지원 받을 수 있었으나 비행기와 식비, 경비는 개인 사비로 해결하고, 경비를 최소화 한 점과 아베 총리 관저 인근에서 규탄하는 플랜카드를 내걸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미리 청가서를 제출하고, 업무에 차질 없도록 행정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았으며 사안 심의는 도착 후 진행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고 해명했다.
SNS 상에서도 선출직 공직자의 신중하지 못한 처신에 비판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