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사라진 마을발전기금, 어디로?
■송악읍 복운1리 전 개발위원장 횡령 의혹

복운1리 주민, 전 개발위원장 검찰에 고소
전 개발위원장 연락 두절…2억9000만 원 행방 묘연
김예나l승인2019.07.26 15:46l(123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송악읍 복운1리 전 개발위원장이 마을발전기금을 횡령한 의혹이 제기되며 마을이 발칵 뒤집혔다. 주민들은 지난 1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전 개발위원장 최모 씨를 상대로 고소했다.
복운1리 마을회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개발위원장직을 맡아오며, GS EPS와 한전중부건설 등 기업에서 지원받은 마을발전기금을 관리해왔다.

기금을 관리하던 통장은 최 씨를 포함한 개발위원 5명의 공동명의로 개설된 것으로 2015년 10월부터 12월까지 4회에 걸쳐 한전중부건설로부터 받은 7억 원이 입금됐다. 또한 기타 1억7000만 원까지 합해 총 8억7000만 원의 잔고가 남아있었다.

이후 2015년 10월부터 2016년 6월까지 11회에 걸쳐 8억7000만 원이 출금됐다. 이 중 마을회관 신축부지 매입 대금으로 5억8000만 원이 지출됐지만, 나머지 2억9000만 원의 사용처는 불분명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 개발위원장을 겸직하고 있는 조용기 복운1리 이장은 “2017년 마을총회 당시 감사가 최 씨에게 통장을 달라고 했지만 ‘잃어버렸다’면서 거래내역만 보여줬다”며 “통장을 함께 개설한 5명이 모두 동의해야만 기금을 인출할 수 있기에 거래내역만 보고 기금이 잘 보관돼 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뒤늦게 횡령 의혹이 제기돼 최 씨에게 문제를 제기하려 했지만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본지에서는 최 씨에게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수신이 정지된 상태로 답변을 듣지 못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