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교직원 휴양시설 삽교호 유치 추진

태안 영항분교와 경합…접근성·편의성 당진 강점 강조
전국 교직원 이용 가능해 건립 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임아연l승인2019.09.02 10:59l(127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당진시가 삽교호관광지 인근에 충남지역 교직원 휴양시설의 유치를 추진하는 가운데 태안군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전국 교직원들이 이용 가능한 휴양시설로 각종 세미나와 회의, 숙박을 할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교직원 휴양시설은 충남지역의 전·현직 교직원이 이용할 수 있는 숙박·휴게시설로, 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객실과 연수·워크숍·세미나가 가능한 교육시설(회의실·강당)과 체력단련을 할 수 있는 피트니스 센터를 비롯한 갤러리·북카페 등이 조성된다.

당진시는 신평면 운정리에 위치한 체류형 관광숙박단지 조성구역(시유지) 내에 8만8324㎡(약2만6750평) 규모의 교직원 휴양시설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곳은 삽교호관광지와 가까워 식당·편의시설 이용이 용이한 것이 가장 큰 이점이다.

한편 태안에서는 폐교된 구 고남초 영항분교 부지에 교직원 휴양시설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면적은 당진 부지보다 작은 1만3395㎡(약 4050평) 규모로 충청남도교육청 소유의 땅이다. 안면도 내 해수욕장 및 관광지와 인접하다는 이점이 있다.

오는 2일 충청남도의회 교육위원회가 교직원 휴양시설 건립을 두고 당진과 태안의 유치 희망부지를 방문할 예정이다.

충청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홍기후 의원은 “교직원 휴양시설은 교직원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당진 부지는 삽교호관광지와 인접해 있어 공원·자전거길·수산시장 등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각종 편의시설 이용이 편리하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각 시·도교육청이 서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협약을 체결해 충남은 물론 서울·수도권의 접근성이 좋아 타 지역 교직원들도 이용하기 용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