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술 한 잔하러 ‘마실’ 가요!”

마실호프 (대덕동) 안경숙 대표 박경미l승인2019.09.07 12:42l(127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마실을 나와 편하게 술 한 잔 할 수 있는 마실호프가 대덕동에 자리 잡았다.

마실호프를 운영하고 있는 안경숙 대표는 가족과 함께 한보철강이 당진의 경제를 이끌던 시기에 당진을 찾았다. 이후 당진에 정착한 안 대표는 면천면 성상리에서 14년 간 호프집을 운영해왔다.

안 대표는 지난 2016년 대덕동으로 이사하면서 면천에서 운영하던 호프집을 정리하고 3년 여간 휴식기를 가졌다. 그러나 오랜 시간동안 일하던 것이 인이 박힌 걸까. 안 대표는 휴식기를 갖는 동안 다시 일을 시작하고 싶어졌다고.

안 대표는 “보험설계사로 일을 다시 시작했다”며 “이후 가정의 생계에 도움이 되고자 기존에 있던 마실호프를 인수해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곳에서는 다양한 주류를 즐길 수 있다. 한국 맥주와 소주를 비롯해 테라·칭따오·호가든·카프리 등 다채로운 수입맥주가 준비돼 있다. 또한 마실호프에서는 다양한 양주도 마련돼 있다고.

넓은 공간의 마실호프는 바 테이블과 홀 좌석, 분리된 좌석 등으로 공간이 구성돼 편하게 술을 마실 수 있다. 또한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인테리어로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안 대표는 “이름 그대로 집 근처로 마실 가듯이 편안하게 갈 수 있는 호프집”이라며 “깔끔한 인테리어를 갖춘데다 퇴근하고 가볍게 술 한 잔 할 수 있어 손님들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는 요소에는 마실호프의 메뉴도 한 몫을 한다. 이곳에서는 먹태 등의 마른안주, 골뱅이무침, 낙지볶음, 과일 안주 다양한 안주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안주요리를 직접 요리한다는 그는 “그중 골뱅이무침과 낙지볶음에는 소면이 들어가 양도 푸짐하고 맛이 좋아 손님들에게 인기”라며 “조만간 직접 튀긴 치킨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퇴근 후 술 한 잔이 생각난다면, 친구와 정답게 술을 즐기고 싶다면 마실호프로 오세요!”
        
■시간: 오후 6시~새벽 1시
■가격: 카스 4000원, 소주 4000원, 테라 5000원, 수입 맥주 8000원~, 골뱅이무침 2만 원, 낙지볶음 2만 원
■위치: 먹거리길 104-19 (먹자골목 날으는 산오징어 옆)
■문의: 358-5933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