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창간26주년 기념영상] 당진시대가 걸어온 길

이자연l승인2019.11.20 16:59l(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993년, 당진사랑 이라는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100여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시민들은 진실을 보도해줄 언론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11월 30일 시민들의 열망을 담은 첫 신문이 발행됐습니다.

창간 이후 지방권력에 대한 감시와 정론직필! 경영의 사유화 방지와 편집권 독립으로 민주적이고 자율적인 언론을 향해 정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어떤 외압에도 굴복하지 않고 시민의 입장을 대변하며 지역사회의 의제를 이끌어냈습니다. 

26주년을 맞아 당진시대는 우리의 처음을 되짚어봅니다. 힘이 있는 소수의 소리보다 평범한 시민들의 소리를 모으는 신문, 진실을 향해 흔들림없이 정진하는 신문, 어둡고 거짓된 곳에 촛불을 밝히는 신문. 창간당시 우리가 바랐던 바로 그 신문의 가치를 잊지 않겠습니다.


이자연  jy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자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