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년기획-운동하는 사람들] 복싱하는 박성일 씨(읍내동, 55)
“내 건강이 가족의 건강”

시골서 자라 운동은 ‘놀이’이자 ‘생활’
딸과 함께 복싱…온 가족의 운동 사랑
박경미l승인2020.01.04 20:38l(128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주> 
2020년이 밝았다. 지난 한 해를 돌아보며 새로운 마음으로 신년계획을 세우는 가운데 운동을 계획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작심삼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본지에서는 꾸준히 운동을 하는 시민들을 소개하며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 비결을 살펴볼 예정이다.

밀양 출신으로, 당진에 온 지도 약 25년이 흘렀다는 박성일 씨는 운동 마니아다. 어린 시절부터 운동하기를 좋아했던 그는 중학생 때 학교 육상 대표 선수로 뛰기도 했다. 시골에서 자라 별다른 놀이문화가 없었다는 그에게 운동은 ‘놀이’였다고.

박 씨가 해온 운동은 다양하다. 30년 넘게 등산을 해오고 있으며, 클라이밍, 탁구, 테니스 등 다양한 종목들을 섭렵했다. 땀 흘리고 운동하는 게 즐겁다는 그에게 운동은 생활이었다. 10년동안 매일 새벽 일찍 일어나 12km를 걸어 출근하곤 했다. 요즘에는 미세먼지로 인해 집에서 자전거를 타고 출근한다고.

술을 좋아했던 그는 어느 날부터 음주 후 기억이 나지 않을 때가 잦아지자 건강에 대한 염려로 운동의 필요성을 느꼈다. 박 씨는 “운동은 스스로가 필요성을 느끼고 절실해야 할 수 있다”며 “내 건강이 가족의 건강이라 생각하면서 운동에 대한 간절함이 커졌다”고 전했다. 3년 전 복싱을 시작한 박 씨는 매일 일을 마치면 읍내동에 자리한 타이거복싱체육관으로 향한다. 그는 “다른 사람들에게 구애받지 않고 혼자 운동 할 수 있는 게 장점”이라며 “또한 다른 체육관은 운동 시간이 정해져 있지만, 이곳에서는 내 시간에 맞춰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특히 운동하는 그의 옆에는 딸 박혜린(20) 씨가 함께한다. 함께 운동한 지 2년 정도 됐다는 박 씨는 “복싱은 여성에게 호신술로도 좋은 운동”이라며 “딸은 현재 2단으로 승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그의 가족 모두 그를 따라 운동 마니아다. 큰 딸은 태권도와 합기도를 했고, 아내는 등산을 즐겨한다고.

한편 작심삼일로 끝내지 않고 운동할 수 있는 방법으로 주변에 운동한다는 것을 알리라고 조언했다. 가족에게 운동을 약속하는 것이 더욱 좋다고. 그는 “막연히 속으로 생각만 하면 할 수 없다”며 “특히 자녀에게 운동한다고 약속하면 거짓말을 할 수 없어 운동을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박성일 씨는
- 1966년 밀양 출생 (55세)
- 읍내동 거주, 현대제철 근무
- 복싱 3년 차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