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경호용역 직원까지…합덕교회 아수라장

꽹과리‧호루라기 동원해 당회 저지…위험천만 몸싸움
“담임목사 반대하는 장로 배제하기 위해 안건 상정”
담임목사 측에서 경호용역 10여 명 투입
“목사 신변보호 및 원활한 당회 진행 위한 것”
김예나l승인2020.01.09 17:37l(128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5일 합덕감리교회에서 두 명의 장로 파송 유보의 건 등을 다루기 위해 당회를 진행코자 했지만, 찬성 측 성도들과 반대 측 성도들이 몸싸움을 벌이며 또다시 파행으로 치닫았다. 여기에 경호업체 직원들까지 목사 신변보호를 위해 동원됐다.

합덕감리교회(담임목사 노종석) 당회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10여 명의 경호용역업체 직원들까지 동원됐고, 경찰 20여 명이 투입됐다. 성도 간 몸싸움이 격해지면서 한 성도가 강단에서 굴러떨어져 119 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까지 입원 중이다.

지난달 12월 29일에 이어 지난 5일 속개한 당회가 또다시 무산됐다. 지난 2015년 교회부지 매입에 관여했던 장로들에 대한 파송 유보를 결정하는 안건을 상정하면서 해당 장로 측은 “교회 돈을 횡령‧배임하지 않았는데 억울하다”며 꽹과리와 호루라기, 확성기 등을 동원해 당회가 열리지 못하도록 저지했다. 하지만 담임목사를 비롯해, 의혹을 제기한 성도 측은 “해당 장로들이 무력으로 당회를 방해하고 당회원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며 맞서고 있다.

검은 옷 입은 사람들 등장
지난 5일 주일예배가 시작되는 오전 11시 전부터 교회 안팎으로 경찰들과 검은 양복을 입은 경호업체 직원들이 나타나 술렁이기 시작했다. 오전 11시가 되자 노종석 담임목사가 대예배실로 입장했고, 함께 따라 들어온 경호업체 직원들 또한 성가대 쪽에 착석했다.

예배를 시작하려고 했으나 일부 교인들이 꽹과리를 치고, 호루라기를 불며 예배를 막았다. 담임목사의 마이크 선도 뽑았다. 이들은 “교회에 누가 용역업체 직원들을 불렀냐”고 항의하며 경호업체 직원들을 내보내라고 담임목사에게 항의했다. 이에 노종석 담임목사는 “예배는 진행해야 한다”면서 예배를 막는 교인들에게 “업무방해와 기물파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인들은 교단에 올라 목사에게 이의를 제기했다. 결국 경호업체 직원들이 예배당을 나갔고, 11시 20분경 예배가 시작됐다. 예배 마지막 순서인 축도가 끝날 무렵, 일부 성도들이 예배 후에 진행될 당회를 막기 위해 또다시 교단으로 뛰어 올라갔다.

즉시 경호업체 직원들이 투입됐고 교인과 교인, 교인과 경호업체 직원들이 뒤엉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한 60대 여성 교인이 교단에서 굴러떨어져 119 구급대에 의해 실려나갔다. 이 모습을 본 일부 성도들은 “이게 교회냐”고 울부짖으며 통성기도를 하기도 했다.

몸싸움이 계속되자 대기하고 있던 경찰이 투입됐다. 목사는 당회를 오후 1시 40분에 소예배실에서 진행하겠다며 정회를 선언했다. 당회를 막고자 하는 교인들은 2층에 있는 소예배실로 향했지만, 이미 경호업체 7~8명의 직원들이 소예배실 문 앞을 막고 교인들이 예배실로 들어가지 못하게 막았다.

막아선 소예배실 들어갔더니…
약속한 당회 시간이 되자 문 앞에서 경호업체 직원들과 대치 중이던 교인들은 목소리를 높이며 무력으로 소예배실 문을 열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경호업체 직원은 “기다려라. 들어갈 수 있게 해주겠다”고 소리쳤지만 문을 열 기미는 보이지 않았고, 결국 교인들의 힘에 의해 강제로 문이 열리자 교인들은 용역업체 직원들을 밀치고 소예배실로 들어갔다.

소예배실에는 이미 수십 명의 교인들이 착석해 있었고, 교단에는 노종석 담임목사와, 목사 앞으로 10여 명의 경호용역업체 직원들이 이중으로 서있었다. 교인들은 또다시 꽹과리와 호루라기로 당회를 방해했고, 일부는 교단에 놓인 의사봉을 빼앗기 위해 경호업체 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경호업체 직원들이 몸으로 목사와 교인들 사이를 막아서자 교인들이 힘으로 밀어부쳤고, 경호업체 직원들은 “밀지 말라”면서 교인들을 밀어냈다. 더러는 욕설을 하기도 했다.

3시간 가량 대화했지만 결렬
이 과정에서 소예배실에 불이 꺼지기도 했다. 몸싸움을 하던 한 성도는 불이 꺼진 틈을 타 용역업체 직원에게 맞았다고 주장했다. 마이크 줄이 끊어지고, 벽에 걸린 십자가가 위태롭게 흔들렸다.

소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경호업체 직원들 뒤로 교단 구석까지 밀려들어간 담임목사는 어디론가 전화를 했다. 일부 용역직원은 기자의 동영상 촬영과 취재를 막기도 했다. 사태가 길어지면서 결국 경찰이 투입됐고, 경찰의 중재로 다소 진정됐다. 경찰 입회 하에 장로 3명과 담임목사는 기획위원실로 들어가 협의키로 했다.

협의가 3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성도들과 경찰들 모두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기획위원실에서 진행되는 회의가 끝나기를 기다리면서 양측 성도간 말다툼이 이어지기도 했다.

저녁 6시가 돼서야 담임목사와 장로 3명이 기획위원실을 나왔지만, 협의를 이루지 못했다. 노종석 담임목사는 “많은 대화를 나눴으나 수용할 수 없는 주장들이 계속 제기돼 정회를 선언한다”며 “1월 12일 11시 예배 후에 다시 당회를 속개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51
전체보기
  • 주님에게 도망하는자 2020-01-16 20:09:05

    노종석씨는 몸부림칠 수록 웅덩이에 쑤욱 들어갈겁니다 주님은 보여주셨고 더많은사람들의 꿈속에 한결같이 뱀의무리가 서로 뒤엉켜 있음을보여줍니다 너무 우연치고는 꿈들이 일치합니다 깨달으세요 양들을 졔우리로 돌려놓지 않으면주님의 슬퍼함이 내눈에서 체험될겁니다 주님은 간절히 울며통곡하는 자들의 기도를 흘려버리지 않으십니다신고 | 삭제

    • 예배의 중요성 2020-01-16 13:07:44

      이규학부목 설교를들으니 저들은 성도들은 눈에눈꼽만큼도 생각안함.분명장로측에서 노종석만 아니면 부목누구라도 에배드리다고 공표했것만 그들끼리 아무 협의자체를 안했다.결국 경찰의 중재로 파행된것을 장로측이 예배를 무시하고 안드린걸로 또!쇄뇌한다 파렴치가 따로없다.장로측은 분명말한다!!우리는 예배를 원한다.단.노종석의 예배는 거부한다.목사들 끼리 협의해서 예배를 선택힌든지.파행인지결정하라.혀의 놀림으로 주님노하신다신고 | 삭제

      • 돈에눈이먼목사 2020-01-15 23:46:05

        목사측
        *뭔 불만이 많은지 목사님 올때마다 이간질해 말썽을 일으키는 시기.질투의 화신들 대표 장로부부
        *죽을병 걸렸을때 전교인이 중보하고 내 일처럼 걱정해줬는데 은혜를 원수로 갚고있는 권사부부
        *얼마나 구린게 많으면 수년넘게 재무일을 안놓고있는 재무부장 장로
        *노담임목사 부부
        *부목사 부부
        *노목사 꼬임에 넘어가 은퇴한지 20년 다 되는데 아직도 시무장로인줄 착각하고 있는 원로장로들
        *목사말에 세뇌된 판단력이 없으신 70대80대90대 어르신들

        A장로측
        교회를 사랑하고 지키려는 그 외 분들 모두 A장로편♡

        믿으시면 아멘!신고 | 삭제

        • 이규학부목사님 2020-01-15 21:06:45

          에배의 중요성이. 뭔지요
          적어도 목회자라면 찢어지고.갈라지고.상처난부위를 먼저 치료 해야되는게 우선 아닌지요
          1년굶은 환자에게 물보다밥이더 급합니까?
          어떻게 목사들은 성도들생각을안합니까.노목이 예배집례못한것이 그렇게비장한데 교인들 흩어진건 왜 수수방관합니까 생명보다 밥그릇이 더소중합니까신고 | 삭제

          • 이럴수가 2020-01-15 13:08:11

            노종석목사님
            찢겨진 성도들 다 껴안고 목회 할 수 있을까요
            당신이 그런 자질이 안된다면 교회에 남고 싶어도
            주님이 허락치 않습니다 우리 주님이 어찌 울며 부르짖는 기도를 외면 하시겠습니까 인간 노종석은 뱀의 혀처럼 낼름 거릴줄 알지 울지는 못합니다 주님이 아십니다신고 | 삭제

            • 노종석 이력 2020-01-14 18:20:20

              이력중 유학 날짜는 2005년 12월 30일 이네요신고 | 삭제

              • 어이어이 2020-01-14 18:04:11

                기사 내용중 장로세명과 목사라고 했는데
                장로 세명중 한명은 합덕교회 장로중 제일 먼저된 B모
                장로이고 목사편에서 좌지 우지하는 자라고 합니다
                두명은 정의에 사도 들일걸 기억해주삼^^신고 | 삭제

                • 노종석 이력 2020-01-14 17:42:30

                  2002. 서울 남연회에서 목사안수
                  2003.02.23 포천교회 (아버지 노수
                  우목사 담임)
                  2006.01.22 포천교회 소속으로 유학
                  2014.07 내쉬빌 한인교회 부목
                  부임
                  2018.01 합덕교회 부임

                  유학해서 내쉬빌 한인교회 부임하기전까지 무엇을 했을까?
                  추정해보건데 보잘것 없는 이력이네
                  이런 이력으로 연봉 1억이상 이라니
                  그것도 부족해서 더 받아내려고 ~~~~
                  헐! 양심이 없어도 유분수지신고 | 삭제신고 | 삭제

                  • 실체가없는 2020-01-14 10:58:34

                    부임2년.교회다운교회.표어다
                    목사님 더이상 속이지 마세요 형상과실체가없는
                    교묘한술수는 마귀의전유물!
                    아무나 붙잡고물어봐요 이게 무슨 뜻인지.한사람도 대답못합니다.왜?실체가 없으니까!목사님 자기얼굴.또는좀 보세요 그눈빛.형상.엄사모.저들이 말하는하나님이 내리신 종의 얼굴입니까?신고 | 삭제

                    • 가셔야 살아요 2020-01-13 17:24:15

                      목사님이 떠나야 합니다
                      언제까지 주님의 양들을 흩으실겁니까?
                      이미 결정하셨다면 마음 아프지만
                      떠나셔야 합니다 합덕교회 다 죽이고 가실겁니까?
                      2년동안 서로 힘들고 괴로운데 어떤 노력을 했습니까?성도들이 제발 서로 사랑하자는 한마디의 설교를 애원했건만 외면한 목사님.
                      떠나야 합니다 그것은 당신을향한 주님의 사랑입니다신고 | 삭제

                      5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