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부곡공단 전반에 지반침하 확인”

한국전력 양수일지 제출 안 해
당진시, 긴급 지반조사 용역 의뢰
“한전 상대 법적대응 검토 중”
임아연l승인2020.01.31 19:14l(129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전력이 부곡공단 지반침하에 대해 진행한 연구용역 결과를 당진시에 제출했지만, 끝내 양수일지는 제출하지 않고 있다. 당진시는 “양수일지를 받아야 지하수가 얼마나 유출됐는지 알 수 있다”며 “부곡공단 지반침하 원인규명에 매우 중요한 자료”라고 강조했다. 

한국전력은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를 통해 지반침하 원인규명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수차례 최종 결과보고서 제출을 미뤘던 한국전력은 지난해 12월이 돼서야 보고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양수일지나 지하수위가 얼마나 떨어졌는지 조사한 내용 등 중요한 자료가 누락돼 있었고, 심지어 연구용역을 진행한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장의 직인 조차 없는 상태로 제출했다. <본지 제1287호 “왜 자료 공개 않나” 기사 참조> 

당진시에서는 조사한 모든 내용을 포함한 최종 보고서를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고 결국 지난달 한국전력에서는 보완한 자료라며 보고서를 제출했지만, 앞서 제출한 보고서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진시 안전총괄과 김기철 사회재난 팀장은 “직인과 일부 첨부자료가 보충되긴 했지만, 앞서 제출한 보고서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며 “지하수 유출량을 알 수 있는 양수일지가 여전히 빠져 있어 한전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정보를 공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중요한 자료가 누락된 상태로 주민들에게 설명회를 여는 것은 서로 불신이 커질 수 있어 당진시 또한 난감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진시는 지난달 28일 부곡공단 지반침하 관련 긴급 지반조사를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지하정보기술(주)에 의뢰한 이번 연구용역은 부곡공단의 지반단층 촬영을 위한 것으로 오는 4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당진시 자료에 따르면 발진수직구 영향반경에 지반침하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인근 29개 업체의 피해현황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도달수직구 인근 한진리 다가구 주택 건물 16개동 가운데 5개동이 영향반경 안에 위치해 있다. 

당진시는 GPR(지표레이더) 탐사 및 공공측량 결과 부곡공단 전반에 걸쳐 지반침하와 쳐짐 현상을 확인했다면서 인근 기업체 및 다가구주택의 시설물 붕괴를 예방하기 위해 긴급 안전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당진시는 현재 한전전력구공사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송근상, 이하 비대위)와 매주 목요일에 회의를 열어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매주 금요일에는 이건호 부시장의 주재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개최하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에는 △경제환경국장 △건설도시국장 △자치행정국장 △기획예산담당관 △감사법무담당관 △홍보소통담당관 △경제에너지과장 △환경정책과장 △기업지원과장 △건설과장 △도로과장 △건축과장 △교통과장 △수도과장 △안전총괄과장 △산단관리팀장 △송악읍 건설팀장 등 관련 부서장 및 실무책임자들이 참석한다. 

이와 더불어 한전을 상대로 한 법적대응도 검토 중이다. 김기철 팀장은 “변호사를 선임해 자료 등을 분석하면서 고발이 가능한 부분이 있는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