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불법당회 판단에도 구역회 진행
■합덕감리교회 갈등 관련

비대위 “당회 불법이면 구역회도 불법”
담임목사 “당회 적법하게 이뤄져” 주장
김예나l승인2020.02.14 20:34l(129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합덕감리교회(담임목사 노종석)의 구역회가 결국 개최됐다. 

목회자를 비롯한 장로·권사·속장 등 직분을 가진 성도들이 참여하는 구역회는 당회가 열린 이후에 진행하는 회의로, 한 해 예산안 의결 및 지방회의 대표를 선출하는 역할을 한다. 

합덕교회는 담임목사를 반대하는 성도들의 방해로 앞서 세 차례 당회가 무산되자 지난달 19일 용역경비업체 등의 경호를 받으며 당회를 개최했다. 이후 구역회를 열고자 했으나 이 또한 담임목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성도들이 반발하면서 진행되지 못했다. 

이후 기독교대한감리회 충청연회(감독 김규세) 소속 장정유권해석위원회가 합덕감리교회(담임목사 노종석)의 당회가 적법하지 않았다고 판단했으나, 지난 9일 김규세 감독의 진행으로 구역회가 열렸다. 

당초 김규세 감독은 “당회의 적법성에 대한 행정재판을 요청하는 소가 충청연회에 제기돼,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구역회를 진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었으나, 노종석 담임목사와 목사 측 장로 등이 “교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구역회를 열어야 한다”고 거듭 요구하면서 김 감독은 결국 구역회를 진행했다. 구역회에서는 지난해 사업보고와 올해 예산안 및 지방회 대표 선출안을 의결했다. 

그러나 노종석 담임목사와 대립하고 있는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형권, 이하 비대위) 측에서는 “유권해석 결과 당회가 적법하지 않다는 결론이 났다면 구역회도 개최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비대위에 따르면 지난 13일 행정재판 제소 건과 관련해 충청연회 행정조정위원회가 열렸다. 행정조정위원회는 양측 교인들을 소집해 조정 의사를 확인했다. 이날 조정위원회에 참석한 비대위 측에서는 담임목사가 당회 및 구역회 무효를 인정하는 것 등을 조건으로 소를 취하할 뜻이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담임목사 측은 당회가 적법하게 진행됐다며 조정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의 내용증명을 보내고 이번 조정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오는 18일 당진남지방회가 개최되는 가운데, 18일 전에 행정재판의 결과가 나오게 되면 결과에 따라 합덕교회의 당진남지방회 참여 여부가 결정된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2016.9.28 2020-02-17 10:28:26

    김영란법 제정.신고 | 삭제

    • 깊은분노 2020-02-16 20:58:37

      교회에 만연한 깊은분노.상처.고함.조롱.살해욕구
      까지..워워~~~진정들 하세요
      누구도 아무도 개인의 심령을 책임지지 않는다
      이미 노종석은 무늬만 목사! 그의 말은허공을떠돌뿐.뿌려진 씨앗도.물기 머금은 새싹도아니다
      본인만 살려고 도망하기 급급할뿐이다
      형제자매들이여 사랑합니다 주님주신 평안의 은총으로 힘내시고 보혈의 피로 우리를 보호하시는 주님 바라봅시다신고 | 삭제

      • 내일도.. 2020-02-15 22:21:01

        이제는 주일이 기대되는게 아닙니다
        이 갈등이 언제 봉합될런지.혹은 봉합될 수 있는건지.예전처럼 기쁨의 찬양.행복한미소.울림있는 간증들이 들려올수 있을지.말씀으로 치유되고
        회개의 우아함이 다시올지.참 복잡하고 긴장됩니다 다윗은 아들의 아픔을 듣고 재를되집어쓰고울고 기도하다가 그가 기한이 다되었다는 말을듣고 기뻐했다고 합니다 쉬지말고 기도하라 항상기뻐하라!는 명령어! 내일 장성한 분량의 믿음으로 대처하시기를 주님은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
        기.뻐.합.시.다신고 | 삭제

        • 한국교회 목사들에게 2020-02-15 19:22:25

          한국교회의 지도자들과 지도자급 평신도들의 회개를 촉구했다 한다.

          “두가지 큰 죄가 있는데,

          하나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돈을 너무 사랑한다”는 것과

          둘째는 “음란하다”는 것이다.
          로렌커닝헴 목사 말씀중신고 | 삭제

          • 2020-02-15 19:10:34

            암논의 파렴치한 범죄를 들은 다윗은 크게 화를 냈습니다. 그러나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아니하였습니다. 분명히 드러난 범죄였는데, 최종 판결권을 가진 왕은 침묵하고 있습니다. 그 옛날 엘리의 두 아들의 범죄를 눈감아 주었던 엘리 때문에 그의가문이 어떻게 되었는지를 잘 아는 다윗이었지만, 범죄한 아들 앞에서 아무 조치도 하지 못한 채 엘리의 전철을 밟고 있습니다. 결국 이런 무능한 조치는 압살롬의 원망만 키우게 되었고 암논의 죽음이란 또 다른 차원의 비극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당장 처리해야 할 작은 죄를 눈감은 것이 얼마나 큰 대가를 치신고 | 삭제

            • 탐심 2020-02-15 18:17:34

              그리고 목회자는 탐심으로 일을 해서는 안됩니다. 바울은 자기와 그의 일행이 데살로니가 교회에서 탐심의 탈을 쓰지 아니한 것을 하나님이 증거 하신다고 했습니다.신고 | 삭제

              • 영원한것 2020-02-15 11:51:13

                합덕교회를 이지경으로 만든 노종석
                핼라어를 할 줄아는게 머거 그리 대단하다고
                착한 교인들 이리 나뉘어 서로원수 보듯이 하는지
                목사지만 죽음이후가. 없는것처럼 질주 하는게
                불쌍하다신고 | 삭제

                • 무엇을 위한? 2020-02-15 11:47:07

                  노종석씨
                  교회열쇠 갖고 있다고 다 가진게 아니오
                  몇십명의 정상적인 사람들이 아니라고 할때는
                  귀도 기울이는게 정상이오
                  순수하게 사는 선한 교인들 현혹시키고.지금은
                  달콤 하겠지
                  본인 얼굴 거울좀 보시오
                  목회자 얼굴인지..신고 | 삭제

                  • 에구구어쩌나 2020-02-15 11:17:51

                    교회에서 고소고발 하려면 목사는 목사 옷벗고 귄사 장로도 마찬가지다 이게 뭐 하는일 인가? 교회에서 서로 믿지 못하고 이해 못하고 용서하지 못하고 사랑하지 못한다면 이것은 모두가 허구가된다신고 | 삭제

                    • 고집 2020-02-15 10:14:14

                      뉴스.드라마.영화 에서나 보던 일이 일어났다
                      이전쟁은 막장이다
                      노종석을 중심축으로 교회를 장악하려는 음모에
                      많은 이들이 자의든 타의든 관여 되었다
                      위로는 감독님 부터 이제 갓 시작한 새신자들까지다.한국교회는 목사 중심으로 법과 권리가 촘촘히 엮여있다.거기에 진실은 호도되고 목사만 남는다
                      예수님을 실종되셨다.이제 노종석이 누군인가는 중요하지도 않다.신고 |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