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시풍 변화 고민…깊이 있게 시 쓰고파”
당진문화재단 문학인 선정사업 릴레이 인터뷰5] 2019 당진 올해의 문학인 김미향 시인

아버지·가족, 학교 등 일상을 시로 풀어
“호수시문학회 활성화 및 발전 바라”
박경미l승인2020.02.14 20:43l(129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주> 당진문화재단이 2019 문학인 선정 사업으로 김종산·이인학·김종범·김미향·안의수·한현숙 작가를 선정하고 지난해 12월 작품집을 출간했다. 본지에서는 매주 한 차례씩 선정된 문학인들을 만나 그들의 문학세계와 삶, 작품집을 전한다.

“첫 번째 시집과 다른 게 있다면 바로 ‘아버지’에 대한 시가 담겼다는 거죠. 어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성인이 돼서야 아버지의 부재로 인한 아픔을 풀어낼 수 있었고, 아버지에 대한 기억과 그리움이 시로 체화됐죠. 남들이 법 없이 살 사람이라고 말할 정도였던 인자한 아버지가 제 글에서 숨 쉬고 있어요.”

전남 강진에서 태어난 김미향 시인은 11살 무렵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가족과 함께 서울로 올라와 아버지를 잃은 아픔을 묻고 살아왔다. 이후 40대가 지나고 나서야 시를 통해 아픔을 풀어낼 수 있었다. 이번에 출간한 시집 <향기로운 생채기>에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들이 담겼다. 시 ‘낡은 외투’, ‘아버지’가 그렇다.

아버지의 사랑은 이 시인 곁에 남아 그가 삶과 가족에 대해 사랑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1990년부터 교편을 잡은 김 시인은 당진고, 당진정보고, 합덕여고, 서산여고 등에서 근무하면서 교사 생활을 이어왔고, 가족들에게 받은 사랑을 다시 가족에게, 제자에게 전하곤 했다. 어머니와 할머니 등 육친의 기억을 ‘안방의 시계’, ‘고구마 손톱’ 등의 시로 갈무리했고, 이번 시집에는 학교 주위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소재로 삼은 시도 많다.

김 시인은 당진에서 문학 활동을 시작했다. 집과 학교만을 오갔던 그에게 남편이 먼저 문학회 활동을 권유했고, 이를 계기로 호수시문학회 창립 멤버가 됐다. 현재는 호수시문학회장으로서 20여 명의 회원들을 이끌어가고 있다. 김 시인은 “호수시문학회는 매월 둘째 주 목요일마다 회원들이 쓴 시에 대해 논의하는 합평을 진행한다”며 “올해에는 호수시문학회원들이 시를 열심히 써서 실력이 향상돼 좋은 작품을 많이 집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변 속에서 작품 소재를 찾는다는 김 시인은 삶과 체험을 시로 그려낸다. 그런 그에게 최근 한 가지 고민이 생겼다. 시풍(詩風)의 변화다. 김 시인은 “이번 겨울 방학 동안 계속 시풍을 고수해야 할지, 바꿔야 할지 고민했다”면서 “그동안 쉽게 읽힐 수 있는 시를 지향해왔는데, 시풍을 바꾼다면 일반인들이 내 시를 멀리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좀 더 은유적이고 천착을 거듭한 깊이 있는 시를 써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올해의 문학인으로 선정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오히려 부담이 됐어요. 저보다 더 훌륭하고 기라성 같은 작가들이 많으니까요. 제가 젊은 문인으로서 선정된 것이라면 감사한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앞으로 저만의 맛이 우러나는 시를 쓰고 싶어요.”

>> 김미향 시인은
- 전남 강진 출생
- 공주대학교대학원 
  국어국문학과 졸업
- 시집 <나의 이름을 묻는다> 출간
- 현 호수시문학회장, 
   당진문협 회원
- 현 당진정보고 국어교사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