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칼럼]이홍근 전 충남도의원
도심광장 조성 위한 구 군청사 철거에 대하여

-청주시의 도심광장 조성 실패 선례를 통한 재고결단 건의- 당진시대l승인2020.03.02 16:54l(129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구 군청사 지하주차장 및 광장조성공사 착수보고회 사진과 함께 당진시대에 보도(제1295호 2020.2.24.일자)된 기사를 접하면서 ‘당진 원도심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관한 호소문을 올린 600여 주민을 대표하여 재고의 필요성을 느껴 다시 한번 의견을 제기한다.

1. 청주시의 도시재생(都市再生), 도심광장 실패사례

2019년 초, 당진 원도심 주민 40여 명이 도시재생 선견 지역인 청주시의 원도심 도심광장 견학을 다녀온 바다. 청주시의 경우는 청주시청과 충북도청이 원도심이 존재함에도 인구 70~80여만 명에 이르는 Metro City가 되면서 신개발지로 상권이 이동했다. 이로인해 쇠퇴하는 원도심을 살리고자 자구 대책으로 고객을 유치하고, 문화공간 활용, 구도심의 활성화 목적으로 도심광장을 설치했다. 그러나 도심광장 조성은 도시재생 효과를 보지 못한 사례로 평가된다는 도시재생 전문가의 현장설명을 들었다. 청주시의 아쉬운 점은 옛 도심 철로 길을 복원하지 못하고 상가 지역에 공원길을 조성하고 광장을 설치한 것이 가장 큰 실패요, 시행착오였다는 것이다.

2. 구 군청사(舊 郡廳舍)의 역사성 보존과 제2청사 활용

구 군청사는 후삼국 이후 통일 신라시대, 조선시대의 현청지역으로서 1000년이 넘는 역사와 군청소재지로만 100여 년이 넘는 행정관청으로 원도심 지역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당진의 상징적인 장소다. 1987년 서울구치소가 경기도 의왕시로 옮겨갈 때에도 민족 수난의 역사를 간직한 채 ‘서대문독립공원’으로 개원하였고, 역사성과 보존가치를 고려해 옥사 7개 동과 사형장을 원형대로 보존하여, 옥사(獄舍)와 사형장(死刑場)은 사적 제324호로 지정되어 있다. 당진 또한 행정기관이 위치하였던 문화유산은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하여 제2행정청사로 복원하여 원도심의 활성화 목적에 적합하도록 조성되기를 요청한다.

3. 위민행정(爲民行政)을 이룩하여 주기를 바란다.

당진시는 지방자치 시대를 넘어 주민자치 행정을 추진하고 있다. 당진 원도심 주민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핵심사업인 구 군청사 본관 철거 도심광장 추진에 대하여는 현재 살고 있는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 그러나 주민자치 차원의 의견수렴은 필수적 사항임에도 이를 생략한 채 도시재생추진위원회 몇몇의 당위성 없는 주장에 휩쓸려 추진되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수차례 걸쳐 부당성을 제기한 바 있다.
이제라도 도시재생 사업의 근본 목적인 원도심 주민과 함께 하는 사회통합으로, 도시 경쟁력 강화와 주민 복지 실현으로 원도심의 도시재생 사업이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재고의 결단이 있기를 바라는 바다.
또한 원도심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건전한 발전과 성공을 바라는 지역 원로들의 모임을 통한 바람의 뜻을 함께 건의한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