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이종일 농촌지도자 당진시연합회 정미면회장
“농업인 어려움 보도해 개선되길”

결혼 후 40년간 덕마리 거주…마을 터줏대감
“단체·기관의 자원봉사 활동 눈여겨봐”
박경미l승인2020.03.14 23:52l(129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종일 농촌지도자 당진시연합회 정미면회장은 정미면 신시리 출신으로, 결혼 후 가정을 꾸리면서 덕마리로 이주했다. 덕마리에 거주한 지 40년이 됐다는 그는 덕마리의 터줏대감이다.

이 회장은 새마을지도자를 시작으로 지역 내 여러 사회단체에서 활동했다. 덕마리 이장으로 10년 동안이나 일했다는 그는 정미면이장단협의회장, 정미면개발위원회 부회장, 새마을지도자 정미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고.

“특히 덕마리는 타 지역에서 온 귀촌인들이 많고, 신성대가 있어 하숙·자취생들도 여럿 있죠. 원주민과 이주민들은 이웃사촌이지만 서로 교류하는 게 없어 안타까워요. 마을행사, 지역행사에 참여하거나 협조하는 이주민들이 적어 마을 일을 볼 때 어려웠죠. 앞으로 원주민과 이주민들이 화합하며 살기 좋은 동네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한편 이 회장은 새마을지도자를 시작하면서 당진시대를 접했다. 판촉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당진시대 신문을 약 20년간 읽어왔다. 그는 “나뿐만 아니라 주변에서 다들 ‘당진시대는 볼 만하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을 처음부터 끝까지 꼼꼼히 읽는다는 그는 기관과 단체의 소식을 눈여겨본다. 이 회장은 “특히 지역의 단체 소식에 눈길이 간다”면서 “각 단체와 기관들의 자원봉사 활동을 다룬 기사들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한편 40년간 농사를 지었다는 이 회장은 농업인들의 고충을 전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비싼 농기계를 농사철 며칠만 사용하고 1년 내내 거의 쓰지 않고 놔둔다”며 “농기계 값이 너무 비싸지만 보조가 없어 농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 같은 농민들의 어려움을 보도해 문제점이 개선됐으면 좋겠다고.

또한 그는 다양한 읍·면의 소식을 다뤄줄 것을 바랐다. 그는 “정미면 소식이 적다”면서 “시내와 시골 할 것 없이 지역소식이 골고루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 회장은 신문의 종이질에 대해서도 의견을 전했다. 그는 “신문의 내용은 좋지만, 종이 질이 별로인 것 같다”며 “현재 종이가 얇은데, 종이가 좀 더 두꺼워지고 신문 크기가 더 커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당진시대는 잘 하고 있어요. 주변에서도 당진시대에 대해 평이 좋아요. 앞으로도 이렇게 쭉 해나갔으면 좋겠어요. 공정하게 지역 곳곳의 소식을 전해주세요.”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