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벚꽃 4월 10일 경 만개할 듯

개나리·진달래 3월 말 개화
벚꽃은 4월 3일 개화 예상
김예나l승인2020.03.20 19:47l(129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국적으로 개화시기가 예년보다 3~9일가량 앞당겨진 가운데, 당진지역의 경우 3월 말에는 개나리와 진달래가, 4월 초에는 벚꽃이 개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IT기업인 웨더아이에 따르면 평년(지난 30년 간 평균값) 벚꽃 개화시기는 4월 11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올해에는 7~8일 가량 개화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보고 있다. 꽃이 개화한 뒤 만개하기까지는 약 일주일 정도 걸려 4월 10일 무렵에는 벚꽃이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그밖에 수선화는 3월 말, 유채꽃은 5월 초, 겹벚꽃은 5월 중순 경 개화가 예상되고 있다.

한편 당진에서는 당진천 벚꽃길이 대표적인 꽃구경 명소로 꼽히며, 정미면 은봉산과 면천면 골정지 또한 벚꽃을 만끽하기에 좋다. 석문산단 음악분수 일원의 유채꽃밭도 새로운 명소로 꼽히고 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