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당진천 쓰레기 투기 문제 여전

반려동물 배설물부터 생활 쓰레기까지 김예나l승인2020.03.27 19:57l(130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27일 발견한 당진천에 버려진 쓰레기들

당진천이 여전히 쓰레기 문제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당진천은 순성면 성북리에서 우두동 일원까지 총 15km 가량 이어지는 당진지역의 대표적인 하천으로, 일부 구간의 경우 쓰레기 등으로 인한 오염 문제가 심각하다. 특히 상가와 주택이 밀접해 있는 탑동초 일원부터 무수동사거리 구간에는 음식물·생활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버려져 있는 상태다. 

당진천을 걸으며 출퇴근을 하는 주민 A씨는 “비어 있는 스티로폼 박스와 전단지 등이 당진천 곳곳에 버려져 있다”며 “심지어 반려견 배설물이 물티슈로 덮어놓은 채 방치돼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 개개인의 의식이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진시 건설과 하천팀에 따르면 당진시는 공공근로팀을 구성해 당진천 환경정화 및 환경감시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 4명이 매일 3시간 씩 당진천 관리를 하고 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3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