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독자와의 만남] 이영종 DH스틸 계장
“실생활에 유익한 정보 담아주세요”

“기업 발전기금이 청소년들 위해 사용됐으면”
칼보다 강한 펜…정확·공정보도 강조
박경미l승인2020.04.03 19:14l(130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송산면 삼월리 출신의 이영종 DH스틸 계장은 송산초, 송산중, 호서고를 졸업했다. 예산농업전문대(현 공주대)에서 원예를 공부했던 그는 경기도 성남에서 원예사업을 시작했다. 그러다 사업을 정리하고 35살 때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고, 10여 년간 현대제철 협력업체에서 근무해왔다.

“과거에 비해 당진은 많은 발전을 이뤄냈어요. 각종 인프라들이 많이 구축됐죠. 하지만 여전히 부족한 게 많아요. 청년·중년들이 갈 만한 곳이 없어요. 더 다양한 사람들이 즐기고 향유할 수 있는 것들이 마련돼야 해요.”

오랫동안 당진시대를 봐온 이 계장은 애정 어린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는 “‘펜은 칼보다 강하다는 말이 있다”며 “글의 위력을 알기에 언제나 당진시대가 공정하게, 사실을 보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진시대가 배달되면 1면을 중점으로 본다는 이 계장은 “지역의 중요한 일들이 1면에 실리기에 머릿기사를 가장 먼저 읽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중학교 3학년이 된 막내아들이 있어 교육면도 관심 있게 읽는다고.

또한 환경현안과 현대제철, 송산면·송악읍 관련 기사들도 그의 주된 관심사다. 이 계장은 “신문을 통해 인근 지역의 현안과 활동들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회사와 지역사회가 어떻게 하면 함께 상생할 수 있을지 고민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업의 발전기금, 후원금이 청소년들을 위해 사용됐으면 좋겠다”며 “어학연수, 체험활동 등 청소년들의 교육활동과 꿈을 위해 쓰인다면 우리 사회가 더 좋은 사회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진시대 발전을 위해 몇 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먼저 독자들이 공감하고, 관심 가질 수 있는 기사 기획을 주문했다. 이 계장은 “레저활동 등 실생활에 유익한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며 “시민들의 삶이 더 윤택해질 수 있도록 언론에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당진시대방송미디어협동조합(이하 당진방송)이 사람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것을 조언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