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복숭아·자두 서리하던 그 시절
최장옥 석문우체국장 / 원복희 전 석문면부녀회장

임아연l승인2020.04.20 13:47l(130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장옥 석문우체국장 / 원복희 전 석문면부녀회장 

 

<첫 번째 추억사진-최장옥>
무려 55년 전 사진이다. 고대면 슬항리에 위치한 옛 고향집 앞에서 가족들과 사진을 찍었다. 사진 맨 아래 꼬마녀석은 셋째동생(최장선 평택고용복지플러스센터 소장)이다. 어머니가 막내동생은 안아주고, 자신은 안아주지 않는다며 토라져서는 저렇게 사진을 찍었다. 지금도 보면 웃음이 나는 사진이다. 

 

<두 번째 추억사진-최장옥>
지금은 상상할 수 없겠지만, 사진을 찍은 저곳은 지금의 당진종합운동장 자리에 있던 ‘고대방죽’이다. 엄청 큰 호수였는데, 저곳을 모두 매립해 종합운동장을 지었다. 1974년 무렵 고대우체국 우체부로 일했던 당시에 찍은 사진이다. 당시 우체부들이 입던 유니폼과 모자가 새롭다. 

 

<세 번째 추억사진-최장옥>
1973년 9월에 고대우체국에 입사했다. 손으로 쓴 간판 등 고대우체국의 옛 모습이 정겹다. 고대우체국 이후 기지시우체국, 신평우체국, 당진우체국, 정미우체국을 거쳐 현재는 석문우체국장으로 재임하고 있다. 내년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다. 19살에 입사했으니 47년 동안 우체국에 몸담은 것이다. 

 

<네 번째 추억사진-최장옥>
장고항 촛대바위(노적봉)에서 찍은 사진이다. 개발로 인해 지금은 찾아보기 힘든 아름다운 풍경이 당시에는 지역 곳곳에 있었다. 

 

<다섯 번째 추억사진-원복희>
어렸을 때 다녔던 석문면 삼화리 찬동교회에서 주일학교 교사로 헌신했던 청년들이 ‘하니목’으로 놀러갔을 때의 모습이다. 현재 석문면 교로리 당진화력발전소 일대를 ‘하니목’이라고 불렀다. 

 

<여섯 번째 추억사진-약혼·결혼>
1979년 2월 처갓집에서 약혼식을 올렸다. 예물을 교환하는데 동네 사람들과 꼬마들이 와서 구경하는 모습이 사진에 담겼다. 결혼은 같은 해 11월에 했다. 당시 26살, 23살이었던 우리는 당진에 두 번째로 생긴 행복예식장에서 결혼했다. 

남편(최장옥)은 보덕사 옆 어선통제소에서 방위로 군복무를 했었는데, 교회에 다니던 청년을 통해 소개받았다. 첫 만남을 약속했던 날, 청자다방에서 만나기로 했지만 갑자기 가기 싫어져서 바람맞혔다. 이후 미안한 마음에 편지를 썼고, 그렇게 펜팔을 이어가다가 정이 들었다.

우리집 이웃에 살던 남편의 당숙모가 내 칭찬을 많이 했다고 한다. 당시 결혼할 생각은 없었는데 시댁 어른이 남편에게 “복희 선 본단다, 잘못하면 다른 놈에게 빼앗긴다”고 하며 다리를 놔주셨다. 남편과 자전거 타고 데이트를 하기도 하고, 남편 집에서 키우던 복숭아와 자두를 서리하다가 논두렁에 굴러떨어지기도 했던, 그 시절이 그립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