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데스크칼럼] 제21대 총선이 주는 교훈과 개혁과제
최종길 당진시대 편집국장

당진시대l승인2020.04.20 17:48l(130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어기구 국회의원이 재선에 성공했다. 국가권력인 대통령, 지방정부인 충남도지사와 당진시장에 이어 여당 국회의원을 당선시킴으로써 국회 권력까지 더불어민주당이 장악하게 됐다. 당진이 오랫동안 보수정당인 자유선진당과 미래통합당에서 국회의원과 시장을 배출해왔지만 최근 들어 진보색채를 띠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홍장 시장의 재선에 이어 어기구 의원이 재선에 성공하게 되면서 지역의 정치 지형이 바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당선요인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내세운 야당 후보와 코로나19 정국에서의 국가관리 능력을 강조한 여당 후보와의 대결로 치러졌다. 제21대 총선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 뿐만 아니라 어기구 의원의 4년도 함께 평가받는 선거였다.

선거 결과를 예측하기 쉽진 않지만 선거 과정에서 유권자의 흐름은 읽어 낼 수는 있다. 당진은 이미 외부에서 유입된 유권자가 절반을 넘었고, 그중에서 젊은 유권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예전에 비해 높아지고 있다.

그러다 보니 후보자의 경쟁력과 더불어 선거 국면에서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도, 정당에 대한 선호도, 중앙당의 공천과 메시지 관리가 선거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지역에서는 아직도 후보자와 선거운동원들이 토착민 중심의 조직관리에 매몰되는 경향을 보인다. 때문에 고비용·저효율의 정치와 선거운동을 답습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어 의원의 당선요인으로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컷오프된 정용선 후보의 무소속 출마로 인한 보수표 분산을 들고 있다. 김동완 미래통합당 후보와 정용선 무소속 후보가 득표한 표를 합하면 어기구 당선자보다 많게 나왔다는 것이다.

하지만 보수지도자들이 유권자 중심의 사고와 전략 없이 정치공학적인 단일화에만 매달리다 단일화 실패 후 비난전이 가열되면서 선거를 통째로 내줬다는 비판도 있다.

정책선거였나?

제21대 총선은 코로나19가 전세계를 휩쓰는 가운데 치러지다 보니 정책이 실종된 깜깜이 선거였다. 유권자는 후보자의 정책, 공약, 도덕성을 검증할 기회를 잃었다. 선거는 유권자가 참여해 국가정책과 지역발전 의제에 대해 토론하고 검증하는 민주주의의 장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모든 선거의제들을 삼켜버렸다. 그러다 보니 후보자들은 조직선거에 매몰돼 정책과 공약, 후보 자신의 경쟁력으로 승부하지 못하고 많은 시간과 조직력을 상대후보를 비난하는데 할애했다.

물론 예전 선거보다는 후보자들이 SNS를 활용하는 비중이 높아졌지만, 유권자와 교감하며 유권자의 의제를 정책과제로 만드는 과정으로 이해하기보다 일방적인 홍보 수단이나 세력을 과시하는 수단으로 전락해 버린 듯해 아쉬움을 남겼다.

당선자에게 주어진 과제

어기구 의원에게는 녹록치 않은 난제들이 기다리고 있다. 경제학자들은 IMF보다 더 혹독한 경제위기가 올 것이라고 예고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가 더 무서울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제는 경제발전 못지않게 국민의 안전이 주요한 국정과제로 등장했다. 개혁과제와 경제위기 대처, 시민의 삶의 질 향상 등 국정과제에 대해 역할을 해가면서 당진지역의 미래비전을 위해서 지도력을 발휘해야 할 것이다.

미세먼지 해결, 석문산단 분양, 지역경제 활성화 뿐만 아니라 선거 과정에서 약속했던 공약을 어떻게 실현해 나갈 것인지 밝혀야 한다. 물론 국회의원 혼자 다 해결할 수는 없다. 초심을 잃지 않고 지방정부, 그리고 시민들과 진정성 있게 협력하고 토론하면서 지혜를 발휘해야 할 것이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