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우현선의 포구 이야기] 운정포구 4
“수십만 평 갯벌에 백합이 수두룩”

당진시대l승인2020.05.18 14:05l(130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산만은 조수간만의 차가 10m나 된다. 우리나라에서도 가장 큰 조수차를 보인다. 썰물 때면 바닷물이 멀리 빠져나가 갯벌이 넓게 나타나서 옛날에는 이곳에서 자염을 생산하거나 굴, 백합, 조개 등을 채취하기도 했다. 육지 쪽으로 쏙 들어온 만 안쪽이 염전으로 개발되거나, 간척돼 논으로 이용돼왔다.

운정리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옛 시절, 포구에서 잡아 올린 수산물을 언급할 때 반드시 ‘백합’을 언급했다.

“한진 위에서부터 이 위까지 지금 여기 막힌디, 여기 안이두 뻘이 모래뻘이 겁나게 지다랗게 크다구. 일명 지뻘이라고. 지뻘, 새뻘, 멍애뻘. 뻘마다 다 이름이 있어. 그때 당시 그런 뻘에서 백합을 많이 잡았어. 멍애뻘은 함상공원 있는 그 마중짝인데 그건 쪼그마. 새뻘이 큰 뻘이여. 저 백합, 바지락 이런 게 주로 많이 나왔지.” (전용순)

“공포 앞은 걸어서 내려갈 수도 있었는데 백합이 무진장 많았어요. 그걸 내가 배 하나에 백 명 이상은 싣고 다니면서 잡았어. 배 타고 조금 나가면 저 앞인데. 거기가 인제 모래뻘이여. 골을 건너가면 뻘인데 물 빠지고 나면 맷돌포 아래까지 다 모래인거여.” (김기호)

“어릴 때 우강면 신촌리에 살았는데, 누나가 공포로 시집을 왔었어요. 방학 때 자전거 타고 누나네 놀러 오면 동생이 왔으니 뭐든 잘해주는데, 보리밥을 주는 거예요. 전 그때만 해도 들에 살 때니까 보리밥은 안 먹고 살았는데. 생각해보니 살기가 어려웠던 거예요. 여기 삽교천 막기 전까지 공포는 논도 없었잖아요. 그러니 제가 볼 때는 이 공포리 사람들은 대다수가 바다에 종사했을 거예요. 그때 여자들이 열 댓살만 되면 전부 백합을 잡으러 다녔어요.”

당진시대방송미디어협동조합 우현선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