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풍년 기원하며 손 모내기”

박경미l승인2020.06.06 12:33l(131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모내기는 모판에서 키운 볏모를 논에 옮겨 심는 작업으로, 손이 많이 가기 때문에 품앗이로 진행돼 왔다. 옛말에 '모내기 철에는 고양이 손도 빌린다'고 할 만큼 바쁜 작업이지만, 농업이 기계화 되면서 이제는 이앙기가 모내기를 대신하고 있다. 최근에 보기 어려운 손 모내기가 이찬영 씨(53세·순성면 봉소3리) 농가에서 지난 3일 진행됐다. 갑자기 이앙기가 작동하지 않아 모내기를 할 수 없게 된 그를 돕기 위해 마을 주민들과 가족들이 모여 손 모내기에 나선 것이다. 이날 이건봉·민봉희·이산영·이석봉·이증영·황미화·문미향 씨 등 이찬영 씨의 사촌과 이웃들이 총출동해 팔을 걷어붙이고 구슬땀을 흘려가며 모를 심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