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독자와의 만남] 임종실 신진석재 대표
“희망을 주는 따뜻한 기사가 보고 싶어요”

남상락 자수 태극기 비석과 추모비 등 제작
“합덕읍 활성화 소망…신문서 대안 제시 바라”
박경미l승인2020.06.15 11:14l(113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합덕읍 운산리 출신의 임종실 대표가 신진석재를 운영한 지도 30년이 넘었다. 지난 세월 그의 삶은 녹록치 않았다. 신진석재의 전신은 신진건설인데, 당시 그의 아버지 故 임봉귀 씨가 운영했다. 아버지와 함께 건설업을 하던 임 대표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고 신진건설을 물려받아 약 4년간 운영하다 신진석재로 사업을 전환하게 된다. 생소한 사업에 뛰어들어 그는 IMF를 맞닥뜨리며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며 오늘날에 이르렀다.

건설업보다 석재 일이 더 적성에 맞는다는 임 씨는 “남상락 자수 태극기 비석과 면천3.10학생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한 학생독립운동가 원용은·박창신·이종원의 추모비를 내가 만들었다”며 “조상의 은덕에 감사하고 순국선열의 넋을 기릴 수 있어 보람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달에는 묘를 이장하거나 무너진 봉분을 손질해도 후손에게 해가 미치지 않는다는 풍습 때문에 윤달이 있는 해에는 석재업, 묘지이장업체 등 관련 업종이 특수를 누린단다. 신진석재 역시 올해에는 윤달이 있어 바빴다고. 하지만 그는 “봄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렵기도 했다”며 “앞으로 신진석재가 당진의 대표적인 석재업체로 더욱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임 대표는 생전에 당진시대를 구독하고 있던 아버지를 따라 신문을 읽게 됐다. 오랫동안 당진시대를 봐온 그는 “당진시대는 지역의 브랜드로 성장했다”면서 “그동안 세월에 비춰보면 좋은 신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매주 월요일 오후면 신문을 받아본다는 임 대표는 일을 마치고 저녁이면 꼭 신문을 펼쳐본다. 특히 1면과 2면을 주의 깊게 살피고, 합덕지역 관련한 소식들도 관심있게 읽는다.
그는 어려운 경기 속 삶에 대해 희망을 주는 기사가 많이 보고 싶단다. 그는 “세상 사는 게 각박해졌다”며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따듯한 이야기, 미담 소식들이 보도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낙후·침체된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언론사에서 관심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임 대표는 “아침이면 합덕제에서 운동을 한다”며 “합덕제가 읍민들의 좋은 쉼터가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합덕읍은 번영을 누렸지만 현재는 많이 침체됐다”며 “지역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당진시대가 대안을 제시하고 여론을 형성하는 데에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