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통정1리 농지 구입 관련
이장·총무·지도자 1300만 원 차액 챙겼다?

발전소 지원금 사용…7만5000원 땅을 8만 원에 구입
주민 “문제 일자 마을에 돈 반납…철저히 조사해야”
이장 “중개수수료·세금 등 감안…사익 위한 것 아냐”
임아연l승인2020.06.20 15:00l(131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력발전소에서 인근 마을에 지원하는 기금으로 석문면 통정1리 마을이 농지를 구입한 가운데, 토지 매매 과정에서 마을 이장·총무·지도자가 사적으로 돈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통정1리는 화력발전소에서 지원하는 기금을 활용해 초락도리에 위치한 농지 2535평을 구입했다. 평당 7만5000원인 이 땅을 8만 원에 사, 약 1300만 원 가량의 차액을 이장 800만 원, 총무 400만 원, 지도자 100만 원씩 나눠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제보자 A씨는 “이미 동네는 물론이고 석문면에 소문이 나서 떠들썩했다”며 “문제가 일자 이장과 총무, 지도자 모두 돈을 마을에 반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단 통정1리만의 문제가 아닐 것”이라며 “마을기금 사용에 대한 철저한 감사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통정1리 이장 B씨는 “부동산중개 수수료, 법무사 수수료, 세금, 토지감정 비용 등 토지 매매가 이외에 부수적으로 드는 비용을 감안했던 것”이라며 “토지 매매 과정에서 잘 몰랐던 부분이 있어 일 처리가 깔끔하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사리사욕을 채우려 유용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열심히 일하는 이장들이 많은데 다른 이장들에게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도자 C씨는 “돈을 받은 적도 없고, (이 문제와 관련해) 할 말이 없다”고 말했으며, 총무 D씨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