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책소개]
신평농협 삽교천지점 오지연 계장
인간관계가 힘든 사람들에게 주는 위로

글자 하나 하나 아끼면서 읽고 싶은 책
두 아이 엄마의 새로운 꿈 ‘소설가’
임아연l승인2020.07.25 13:58l(131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흔들리며 피는 꽃

도종환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힘든 순간에 위로를 주는 건 때때로 사람보다 시 한 소절, 책 한 권일 때가 있다.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글을 통해 만난 누군가가 “괜찮아, 너만 그런 게 아니야”라고 말해주는 것처럼 느껴질 때, 가만히 위로받는다.

신평농협 삽교천지점 오지연 계장 또한 그랬다. 서른의 문턱을 넘기면서 불현듯 찾아온 힘듦 속에서 책으로 위안을 받았다. 책보다 영화를 더 좋아했던 오 계장은 그때부터 책에 빠져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책을 읽고 있다.

“삶이 문득 힘들 때 책을 읽으면서 ‘세상에 나 같은 사람들이 많구나’ 생각했어요. 동질감, 공감을 느꼈다고 할까요? 책을 통해 용기를 얻었죠.”​

오 계장이 요즘 읽고 있는 책은 김수현 작가의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라는 책이다. 책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를 통해 잘 알려진 김수현 작가의 신작으로 ‘나를 지키는 관계 맺기’를 이야기한다. 어느 날 완벽하다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관계를 상대는 전혀 다르게 생각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관계에 대한 고민을 시작했고, 오랜 시간 고민한 나름의 결과를 이 책에 담았다.

오지연 계장은 “다양한 인간관계를 맺으면서 그 속에서 상처받고, 자기 자신을 소외시키고, 눈물도 흘릴 때가 있다”며 “이 책은 나 자신을 지키면서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인간관계를 맺으라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끼면서, 글자 하나 하나를 마음에 새기면서 읽고 싶은 책”이라고 덧붙였다.

이 책을 읽으면서 사람들에게 꼭 함께 전하고 싶었던 시가 바로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며 피는 꽃’이다.

“저도 인간관계가 힘들 때가 있어요. 다른 사람들이 이 책과 시를 통해 위로받고 용기를 얻었으면 좋겠습니다.”다양한 책을 즐겨 읽는 그는 정이현 작가의 소설 <달콤한 나의 도시>와 기시 유스케의 <검은 집>을 함께 추천했다.

드라마와 뮤지컬로도 제작될 만큼 인기를 끌었던 <달콤한 나의 도시>는 갓 서른한 살이 된 주인공 오은수를 통해 도시에 거주하는 미혼 여성들의 일과 연애, 친구와 가족, 그리고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담아냈다. 비슷한 또래의 고민이 담겨 있어 오 계장 또한 이 소설을 밤새 키득거리며 읽었다고.

또한 <검은 집>은 스릴 넘치는 공포소설로 요즘같이 더운 여름, 비오는 날에 읽기 좋은 책이란다. 어떤 특별한 메시지를 주는 건 아니지만, 일본에서 공포소설 대상을 차지한 데다, 출간한지 16년이 지난 지금까지 인기를 끌 정도로 흡입력이 뛰어난 책이다.

“독서가 어려운 분들은 처음부터 어려운 책을 읽기보다 쉽고 흥미로운 책을 먼저 읽기 시작하면 책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어요. 모두 어렵지 않은 책인 만큼 사람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어요.”

한편 다양한 책을 읽게 되면서 오지연 계장에게 새로운 꿈이 생겼다. 바로 소설을 쓰는 것이다. 김영하 작가처럼 은행에서 일하는 경험을 바탕으로 현실을 반영하면서도 세태를 비판, 풍자하는 글을 쓰고 싶단다.

오 계장은 “은행업무를 하다보니 소소한 에피소드들이 많다”며 “때론 힘들기도 하지만 나중에 소설을 쓸 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꿈을 꾼다는 것이 늦은 나이일 수 있지만 ‘꿈’을 갖는 것은 살아 있음을 느끼게 해준다”면서 “일도, 가정도, 책을 읽고 글을 쓰는 것도 모두 열심히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