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빛바랜 사진 속 그리운 얼굴들

정재복 전 면천면 성하리 노인회장 임아연l승인2020.08.21 21:16l(132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빛바랜 사진 속에 지나간 세월이 담겨 있다. 오래된 추억들이 사진으로 남아 긴 세월을 말해준다. 앨범 속 그리운 얼굴들이 떠오르고 옛 사진을 보며 추억에 잠긴다.  사진 한 장, 한 장에 담겨있는 모든 것이 인생의 한 페이지다.

1. 3살 때 찍은 사진 
첫 번째 사진은 내가 세 살배기 적 찍은 사진이다. 나는 가운데 있는 아이로 할아버지 옆에 할머니가 날 안고 있다. 할머니 품에 안겨 사진 찍던 세 살 꼬마는 어느덧 나이 일흔의 할아버지가 됐다. 벌써 60여 년 전의 사진으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2. 면천고등학생 시절 
두 번째 사진은 고등학생 시절 친구들과 찍은 사진이다. 나는 왼쪽 위에 있는 학생이다. 친구들과는 지금도 연락하며 지내는데 모두 다른 지역으로 떠나 있어 면천을 지키는 건 나뿐이다. 나와 친구들은 면천고 4회 졸업생이다. 지금은 면천고의 존재를 아는 이들이 거의 없을 정도로 오래 전에 폐교됐다. 학창시절을 모두 면천에서 보낸 나로서는 매우 아쉽다.

3. 이장 보며 한문 가르쳐
세 번째 사진은 마을 이장을 했던 때다. 당시 영탑사 주지스님과 방학 동안 마을회관에서 국민학생들에게 한문을 가르쳤다. 한국일보에 저 일이 기사로 나갔는데 사우디에 사는 친구가 기사를 스크랩해 나한테 부쳐줬다. 왠지 모를 뿌듯함에 기분이 좋았다.

4. 청와대 견학 
네 번째 사진은 노무현 대통령 시절 면천노인대학에서 청와대를 견학 갔을 때 찍은 사진이다. 지금은 청와대가 많이 개방됐지만 내가 젊었을 적만 해도 들어갈 엄두도 못 내던 곳이어서 가슴이 벅차올랐다. 노 대통령을 직접 뵙진 못했지만 청와대 측에서 작은 기념선물을 줬다. 편지봉투 따개인데 이게 또 편지봉투 여는 데에는 그만이라 지금까지도 잘 사용하고 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