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독자와의 만남 ] 이영호 호서건설/호서중기 대표

면천 출신…지역 봉사단체서 활발한 활동
“3사 주간 신문사 중 당진시대 처음 접해”
박경미l승인2020.09.20 14:42l(132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영호 호서건설/호서중기 대표는 면천면 대치리에서 자란 당진 토박이다. 남산초등학교, 면천중학교를 졸업한 그는 타 지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며 일찍 객지생활을 시작했다.

지난 1988년 고향으로 돌아온 그는 장비기사로 일하다, 1991년 무렵 면천면 성상리에서 개인 사업체를 일궜다.

면천 출신으로 고향에 봉사하고자 한 그는 지난 2007년에 발족한 면천사랑봉사회에 몸 담았다. 초대 사무국장을 맡았던 그는 현재에도 30여 명의 회원들과 함께 매달 5만 원씩 회비를 걷어, 독거노인 난방유 지원, 장학사업, 집수리 봉사 등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총 7년 동안 사무국장을 맡은 뒤 회장까지 역임한 이 대표는 “임원으로 있을 때 면천사랑봉사회를 사단법인으로 등록하려고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며 “오랜 노력 끝에 올 봄에 사단법인으로 등록됐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그는 지난 8월 이임한 면천면체육회장 직을 비롯해 면천면의용소방대장, 법무부 교정본부 서산구치소 교정위원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양한 영역에서 사회 활동을 한 만큼 그는 자연스럽게 지역 신문인 당진시대를 접했다.

당진시대 신문에 보도된 면천사랑봉사회 기사를 스크랩해 앨범으로 만들기도 한 이 대표는 누구보다도 관심을 갖고 신문을 읽는다. 1면 기사에서부터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현안, 봉사단체 활동 등 그의 관심사 또한 다양하다.

이 대표는 “면천지역에 살아도 당진 전체의 크고 작은 일을 알아야 한다”며 “당진시대를 통해 지역의 일을 자세히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특히 당진땅 찾기는 당진시민으로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한 지면에 14개 읍·면·동의 행정 소식을 모아 알려줄 것을 제안했다. 그는 “단체에 가입하지 않으면 각 읍·면에서 일어나는 일을 알지 못한다”며 “각 지역의 소식과 행사, 행정에서 추진하는 사업 등을 정리해 보도해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