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심상치 않은 부곡공단 지반침하
“매일 붕괴 두려움에 떨고 있다”

20톤 철재 기둥 10도 이상 기울고 콘크리트 보 갈라져
바로 옆 초고압 LNG 배관 지나 폭발 우려까지
“당진시에 긴급 안전조치 및 가스안전 점검 요청”
임아연l승인2020.10.30 17:25l(132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PREV NEXT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부곡공단 내 지반침하로 인해 건물 붕괴 등이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다. 현장은 당장 큰 사고가 나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철근이 박힌 콘크리트 보(기둥과 기둥 사이를 연결하는 건축구조물)가 완전히 갈라져 있다. 또한 전체 무게가 20톤에 달하는 철재 기둥 아랫부분이 뽑혀 10도 이상 기우는 등 상당한 문제점이 발견됐다.

한국전력의 전력구 공사 현장 인근에 위치한 아하엠텍에서 최근 심각한 건축구조물 파손 및 변형이 발생하고 있다.

아하엠텍은 대형 중량물(기계·장비 등)을 제조하는 업체로, 지난 2019년 1월 무렵부터 공장건물 벽면에 미세균열이 가기 시작하고 공장바닥이 내려앉는 현상이 발생해왔다. 특히 최근에는 폭 30cm 가량 되는 바닥 콘크리트 보에 균열이 가고, 수직으로 서 있어야 할 철재 기둥이 기울어 휘어지는 현상이 발견됐다. 기둥이 박힌 바닥 콘크리트는 일부 뽑힌 상태로 위태롭게 기둥을 지탱하고 있다. 더불어 사무동 건물 앞 화단이 추가로 함몰됐으며, 1층 사무실 바닥 중간 부 침하, 바닥 타일 등의 균열이 계속 관찰되고 있다.

아하엠텍 측은 “한국전력의 전력구 공사를 진행하면서 지하수와 토사가 빠져나간 지하의 빈 공간이 채워지는 과정에서 지반침하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언제 어디에서 불의의 사고가 날지 모르는 매우 위태로운 상태”라고 호소했다.

이어 “수십 톤의 중량물을 취급하는 공장에서 하루도 마음 놓고 일할 수 없는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당진시에 긴급한 안전조치 및 지원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아하엠텍 측은 지난달 27일 당진시 안전총괄과에 피해지역에 매설된 가스 시설 안전점검 및 조치에 대한 계획 수립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발진수직구 바로 옆에 초고압 LNG 가스 배관이 매설돼 있어 자칫 고압가스가 폭발할 경우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아하엠텍은 “당진시가 해당 지역에 매설된 LNG 배관에 대한 한국가스공사의 안전점검 결과를 수시로 확인하고, 장기적인 안전점검 및 관리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심각한 징후가 계속되는 만큼 철저한 지도 감독,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김철환 2020-11-02 16:12:09

    구조물이란 무엇보다 기초부가 건전해야 구조물도 건전함은 당연한데, 이렇게 문제가 발생해도 어떻게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있는게 더 큰 문제라 할 수 있습니다.
    문제가 발생하면 빠른 조치가 있어야 그후 발생하는 인제를 줄일 수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원인부터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입니다.신고 | 삭제

    • 박종근 2020-11-02 16:04:11

      대형 피해가 예상됩니다.
      더 이상의 피해기업들이 발생치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의 책임있는 신속한 조치를 당부합니다.신고 | 삭제

      • 덜랭이 2020-11-02 15:29:02

        아~ 미치겠다. 사고친 놈들은 꼼수만 부리고 책임없다 무관심이니 피해를 당한 중소기업인은 어디에다 호소를 해야하는거냐? 세상 참 더럽네. 똘똘뭉쳐 한전으로 쳐들어갑시다.신고 | 삭제

        • 큐타임 2020-11-02 15:23:12

          지하 깊은 곳에서 문제가 생겼으니 서서히 이런 일이 생기겠지요.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남의 일이 아닙니다. 한전은 오리발 내밀고 있고.. 가만히 앉아서 기다리고 있으면 우야무야 피해자만 억울하게 당합니다. 정신 바짝 차리고 대응해야 합니다.신고 | 삭제

          • 을지킴이 2020-11-02 15:09:57

            이제 부곡공단의 지반침하사고는 명백히 인재임이 드러났다.
            허위로 당진시에 신고하고 불법으로 공사하고 이를 감추려 조직적으로 개입하여 관련서류를 조작하는 등의 총체적 불법공사 결과로 검찰은 원점 재수사를 통해서 위험이 더 이상 가중되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다. 그래서 당진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한다.신고 |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