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합덕감리교회 담임목사 정직 2년 선고

기독교대한감리회 충청연회 일반재판위원회 김예나l승인2020.12.31 21:38l(133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기독교대한감리회 충청연회(감독 유명권) 일반재판위원회(위원장 김용순)가 지난달 28일 합덕감리교회 노종석 담임목사에게 정직 2년을 선고했다.

지난 3월 합덕감리교회 A장로와 박형권 비상대책위원장,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한 장로 3명이 노종석 목사를 △명예손상(명예훼손) △직권남용과 규칙 고의 오용 △교회 기능 및 질서 문란 등으로 고소했다. 그 결과 기독교대한감리회 충청연회 일반재판위원회는 노 담임목사에게 정직 2년을 선고했다. 비대위 측은 “합덕감리교회가 조속히 정상적으로 회복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