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한국사회 정치 현실과 사회 모순 고발”

25살에 등단…데뷔 3년 만에 동인문학상 수상
소설 통해 제국주의·분단 등 왜곡된 사회구조 풍자
김예나l승인2020.12.31 21:49l(133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故 남정현 소설가의 육필원고. 소설<분지> 중 일부 ※사진 제공: 안승환 전 상록문화제 집행위원장

故 남정현 소설가는 살아생전 풍자와 반어 기법으로 정치 현실과 사회 모순을 고발하는 소설을 다수 출간했다. 이로써 그는 ‘분단의 최전선에 선 초병’, ‘문학적 비전향 장기수’라고 불리었다. 

정미면 매방리 출신의 그는 25살 젊은 나이에 소설 <경고구역>과 <굴뚝 밑의 유산>으로 자유문학을 통해 등단하면서 작가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데뷔 3년 만에 소설 <너는 뭐냐>로 동인문학상을 수상했지만 1965년 발표한 소설 <분지>가 북한노동당의 기관지에 게재되면서 반공법 위반으로 구속됐다. 이에 그는 옥고를 치르며 고문을 당했다.  

▲ 故 남정현 소설가의 육필원고. 소설<분지> 중 일부 ※사진 제공: 안승환 전 상록문화제 집행위원장

소설 <분지>는 미군이 입힌 성폭행으로 정신착란을 일으켜 사망한 어머니를 둔 홍만수라는 인물이 주인공이다. 만수는 ‘양공주’인 자신의 누이동생을 학대하던 미군에게 복수하려고 그의 아내를 겁탈하고, 결국 사형을 선고받는다. 소설 <분지>는 죽음을 기다리는 만수가 돌아가신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다. ‘똥의 땅(糞地)’이라는 뜻을 가진 이 소설은 결국 외세에 의해 식민지와 같은 곳에서 살아가는 민중의 참담한 현실을 담고 있다. 만수와 가족의 삶은 한국전쟁 이후 자주권을 잃어버린 대한민국을 상징하며 당시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남 작가는 <분지> 필화사건 이후에도 <허허 선생> 연작을 발표하며 한국사회의 왜곡된 구조를 풍자하는 등 창작활동을 이어갔다. 하지만 1974년 대통령긴급조치 1호 위반 혐의로 다시 구속돼 6개월 간 옥고를 치렀고, 이후에도 예비 검속으로 구속돼 글쓰기를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 

▲ 故 남정현 소설가의 육필원고. 소설<분지> 중 일부 ※사진 제공: 안승환 전 상록문화제 집행위원장

그는 민족문학작가회의 고문과 한국펜클럽 이사 등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후 2011년 마지막 소설 <편지 한 통-미 제국주의 전상서>를 발표했으며, 2018년에는 산문집 <엄마 아 우리 엄마>를 출간했다. 

중앙대 문예창작과 방현석 교수는 “우리나라가 분단된 후 미국이나 소련 등 외세의 역할에 대해 누구도 이야기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남 작가는 외세의 문제를 소설로 과감하게 다뤘다”며 “표면에 보이는 진실뿐 아니라 이면에 가려진 진실을 보여주기 위해 쓴 작품들은 그가 이끌어 낸 문학적 성취”라고 말했다. 더불어 “남 작가의 문학에는 현실적이면서도 날카로운 상상력이 담겨 있다”며 “한국 문학의 불구성을 극복할 수 있게 한 공로가 있다”고 평했다. 


>> 故 남정현 소설가는
1933년 정미면 매방리 출생
1958년 자유문학에 단편 <경고구역>, <굴뚝 밑의 유산>으로 추천 등단
1961년 단편 <너는 뭐냐>로 제6회 동인문학상 수상
1965년 현대문학 통해 단편 <분지> 발표. 반공법 위반혐의로 구속 기소
1973년 단편 <허허선생> 발표
1993년 연작소설집 <허허선생 옷벗을라> 출간
1996년 심훈문학상 심사위원 위촉
2002년 <남정현 문학전집> 3권 출간
2002년 제12회 민족예술상 수상
2011년 계간 실천문학에 단편 <편지 한 통> 발표
2016년 심훈문학상 특별상 수상
2017년 소설집 <편지한통-미 제국주의 전상서> 출간
2020년 12월 21일 87세의 나이로 작고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