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일반부두 2선석 및 음섬포구 친수공간 등 반영

해양수산부 제4차 항만기본계획 고시
신평~내항 연륙교 가로망 예산도 포함
임아연l승인2021.01.08 19:43l(133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당진항 일대의 모습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송산 일반부두 2선석 등 당진항 관련 계획이 담겼다.

지난달 30일 해양수산부가 고시한 제4차 항만기본계획(2021~2030)에 따르면 당진항 관련 사업은 총 12건으로, 1조322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평택당진항은 물류 수송과 항만 인프라 및 배후단지 확충 추진, 배후 수송망(철도) 구축을 통한 네트워크 강화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신평~내항 간 연륙교(총길이 3.1km) 건설과 관련해 현재 기본설계 마무리 단계로,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당진시에 따르면 서부두 및 내항지역 진입거리를 단축해 향후 30년간 약 5332억 원의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번 항만기본계획에는 연륙교와 연결되는 내항 가로망(서부두 매립지 내 진입도로 5.8km) 예산 1069억 원이 반영돼 연륙교와의 연결성을 높이고, 매립지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음섬포구 주변에 며 전국 최초·최대 규모인 해양레저시설 및 체험시설을 갖춘 친수공간(약 40만㎡)를 조성해 주변 해양관광산업과 연계한 관광벨트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물동량 증가에 대비한 송산 일반부두 2선석이 계획에 반영됐다.

한편 항만기본계획은 항만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향후 10년 간 전국 60개 항만에 대한 정책 방향과 시설 개발·정비, 연계수송망 구축 사업 등을 담고 있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지난 2010년 7700만 톤이었던 평택당진항의 총물동량은 지난 2019년 1억1300만 톤으로 증가했으며, 2030년에는 1억2600만 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