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설상가]석문면 장고항리 파도횟집 조민자 대표
“파도 소리와 함께 회 한 점”

한수미l승인2021.01.11 17:50l(133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신선한 해산물이 가득한 한 상을 파도소리 들으며 먹을 수 있는 ‘파도횟집’이 석문면 장고항리에 문 열었다.   

파도횟집 조민자 대표는 성구미포구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바닷물 높이가 가장 높다고 하는 백중사리 기간엔 바닷물이 집 앞까지 넘실거렸다고. 또 인근엔 신을 모시는 당산이 있고, 그곳엔 품 안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큰 소나무가 있었단다. 애향단 활동을 하며 잡초와 풀 메주던 기억이 아직도 또렷하게 남아 있다. 하지만 성구미포구도, 조 대표가 다녔던 가동초등학교도 사라졌다. 그는 “고향이 사라져 섭섭하다”며 “그래도 당진에 오니 좋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서울에서 25년 동안 횟집을 운영했다. 어부인 아버지로부터 공수받은 신선한 해산물과 정갈한 반찬으로 많은 단골을 보유하기도 했다. 조 대표는 마섬포구에서 30여 년 동안 태균네를 운영하는 친언니가 동업을 제의했고, 이 기회로 고향을 찾아 파도횟집까지 개업하게 됐다. 파도횟집에서는 신선한 회뿐 아니라 각종 해산물 요리가 준비돼 있다. 고추장 없이 간장으로 간을 내 뒷맛이 깔끔한 연포무침은 이곳에서만 먹을 수 있는 요리다. 또한 고추장으로 볶은 낙지볶음, 포실하게 찐 간재미찜 등이 있다. 여기에 든든하게 속을 채워주는 가마솥 굴밥과 알밥, 회덮밥이 준비돼 있다. 

더불어 많은 단골을 보유한 노하우는 집밥 같은 반찬에 있다. 조 대표는 “반찬을 매일 바꿔가며 직접 요리하는게 힘은 들어도 손님들이 맛있게 식사하는 것을 보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반찬은 날마다 조금씩 달라진다. 코다리강정이 올라가기도 하고 꽈리고추볶음, 햄볶음, 쪽파와 오이를 넣어 아삭하게 무쳐 낸 무침, 냉이가 제철일 때는 냉이를 무치고, 김장 김치를 묵혀 만든 묵은지 초밥 등 다양하다. 또한 굴 제철을 맞은 요즘에는 직접 캔 굴을 서비스로 제공하기도 한다고. 그는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져 서울 단골도, 당진 손님들도 편히 찾는 곳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메뉴 : 우럭/광어/놀래미 (양식) 5만5000원(1kg)/(자연산) 시가, 농어/도다리 (자연산) 6만 원, 간재미 (자연산) 3만5000원, 통 매운탕 中 6만 원, 간재미무침 4만 원, 아나고 구이/탕 6만 원 등
▪위치 : 석문면 석문방조제로 1796(라포르텔 1층)
▪문의 : 357-3186(오전 10시~오후 10시)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