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한전에서 말뚝 박아 농사도 못 지어”

우강면송전선로건설반대 대책위원회 임아연l승인2021.04.02 21:27l(135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우강면송전선로건설반대 대책위원회가 지난달 26일 우강면행정복지센터에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우강면송전선로건설반대 대책위원회(이하 우강면대책위)가 지난달 26일 우강면행정복지센터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송전선로 건설 반대 및 지중화를 요구하며 향후 대책위 활동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대책회의에 참석한 주민은 “올 초 수십 년간 농사지었던 도유지를 마음고생하며 지명경쟁입찰로 경작권을 확보했는데, 한전에서 설치한 말뚝 때문에 당장 영농철이 돼도 경작을 할 수 없게 됐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주민은 생태환경 피해를 우려하며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해야 한다”면서 “소들섬을 비롯한 해당 지역을 철새 보호구역(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한전에서 철탑 예정지에 대한 경작 보상, 개발행위 허가 신청 등 송전선로 건설 강행 의사를 보임에 따라 대책위에서도 구체적인 대안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