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사진속으로 추억속으로]신평면 초대2리 박영재·이현구 부부
매 순간 한평생 함께한 우리 부부

김예나l승인2021.07.20 11:12l(136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몸은 마음이 만든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인생을 즐기면서 긍정적으로 살고 싶다. 

첫 번째 사진은 학창시절에 찍은 나(1-1)와 남편(1-2)의 사진이다. 
나는 예산에서 5남매 중 장녀로 태어났다. 내가 태어나고 나서 아버지 일이 잘 풀려 가족들이 ‘복덩이’라고 불렀다. 나는 유복한 집안에서 자랐지만 잔병치레를 많이 했다. 당시 40세밖에 못 산다고 했는데, 현재 내 나이 87살이다. 
남편 이현구는 신평면 초대리가 고향이다. 송악초·송악중·당진상고를 나왔다. 17세에 6.25전쟁이 일어나 참전하느라 20세에 고등학교에 입학했다. 

두 번째 사진은 약혼식(2-1)과 결혼식(2-2) 때 찍은 사진이다. 내 나이 28세, 남편 나이 30세에 결혼했다. 
내가 24살 때 아버지께서 하늘나라로 떠나셨다. 당시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3년 뒤에 결혼을 할 수 있다고 해서 늦게 결혼하게 됐다. 남편과 나는 슬하에 4명의 자녀를 낳아 길렀다. 그러나 한 아들이 13세 때 일본뇌염에 걸리면서 병원가는 길에 목숨을 달리했다. 내가 언제 떠날지 모르니 자녀들이 서로 위로하고 사랑하면서 살길 바란다. 

세 번째 사진은 남편이 이장으로 일했을 때 경로잔치를 열면서 찍은 기념사진이다. 남편은 38세의 나이에 이장을 봤다. 당시 어린나이에 이장을 맡았기 때문에 주위에서 ‘아기이장’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남편은 8년 간 이장으로 일했고, 3년 간 노인회장을 맡았다. 

마지막 사진은 남편과 둘이서 태국 여행을 갔을 때 찍은 사진이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이기도 하다. 패키지 여행을 갔는데 경기도, 전라도, 서울 등 각지에서 온 21명이 한 식구처럼 여행을 즐겼다. 당시 내가 병이 났는데 모든 사람이 가족처럼 걱정을 해줬다. 
돌이켜보면 남편과 나는 항상 붙어다녔다. 노인대학, 복지관 등 매순간을 함께한다. 또한 6년 전부터는 지역 노인들을 대상으로 말벗, 청소, 산책 봉사 등을 같이 하고 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