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교복 입은 친구들이 어찌나 부럽던지…”

김예나l승인2021.10.15 20:23l(137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송악읍 부곡1리 정영희·김만석 부부

사진 찍는 걸 좋아하지 않지만 찾아보니 사진이 꽤 많았다. 특히 젊은 시절에 찍은 흑백사진이 눈에 띄었다. 사진 속 앳된 얼굴을 보면 ‘나에게도 이런 때가 있었구나’ 싶다. 젊었을 때 고생을 많이 했기 때문에 여생은 몸 편히 사는 것이 소원이었다. 그러나 양쪽 무릎을 수술했을 정도로 관절이 좋지 않다. 남은 인생만큼은 건강히 살고 싶다. 자녀들 역시 늘 건강하길 바란다.

첫 번째 사진은 남편(김만석)이 당진농업고등학교를 다녔을 적에 친구들과 찍은 사진이다.

남편은 대덕리 출신으로 당진초, 당진중, 당진농고를 다녔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공주중학교에 입학했는데, 2학년 때 한국전쟁이 발발하면서 당진중학교로 편입하게 됐다. 당진농고 동창들과 지금도 종종 만나는데, 먼저 세상을 떠난 친구들이 대부분이다. 사진 속 친구들도 모두 떠났다.   

두 번째 사진은 내(정영희)가 당진양재학원에 다녔을 때 찍은 사진이다.

양재학원은 읍내동 안신타워 자리에 있었다. 송악읍 부곡1리 출신의 나는 송악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할아버지의 반대로 중·고등학교를 다니지 못했다. 결국 글방을 다니다 18살부터 당진양재학원에서 재단 공부를 했다. 나는 “또래 친구들이 교복 입은 모습이 무척 부러웠다”며 “양재학원에 다니면서 교복을 입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세 번째 사진은 남편이 결혼 전에 찍은 증명사진이다.

남편은 군 제대 후 28살 때부터 한진항에서 소금을 검사해 등급을 나누는 일을 했었다. 당진 뿐만 아니라 서산, 태안에서도 이 업무를 맡아 27년 간 직장생활을 했다. 퇴직 후에는 염업조합 지부장을 맡아 활동했으며, 그 뒤로는 농사를 짓고 있다.

네 번째 사진은 결혼했을 때 찍은 기념사진이다.

남편 나이 25살, 내 나이 20살에 결혼했다. 남편의 외당숙모의 중매로 만나 결혼해, 3남1녀(정식, 현식, 미식, 준식)를 낳았다. 특히 딸 미식이는 상록아가씨대회에서 ‘미’를 수상했을 정도로 예쁘다. 현재 미식이는 진도에서 영어교사로 일하고 있다. 

다섯 번째 사진은 당진감리교회 다닐 적에 찍은 사진이다. 

사진 속 아이를 안고 있는 사람이 나고, 안고 있는 아이는 큰아들 정식이다. 나는 결혼 후 대덕리에 거주하면서 시어머니와 함께 당진감리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했다. 

마지막 사진은 시할아버지와 손주가 감자를 캐면서 찍은 사진이다.

사진 속 손주는 벌써 서른이 넘었다. 우리 부부의 사진은 아니지만, 증조할아버지와 증손주의 추억이 담긴 사진이라 가장 아끼는 사진이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