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이달의 한시] 효재 채규흥 苦寒(지독한 추위)

박경미l승인2022.01.10 15:41l(138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日照新陽地正元(일조신양지정원) 
해가 지정월의 원단에 신양을 비추니
朔風剽疾觸窓門(삭풍표질촉창문) 
북풍이 몰아쳐 창문을 때린다.
花冠喔喔鷄鳴桀(화관악악계명걸) 
아름다운 관을 쓴 닭은 꼬끼요 횃대에서 울고
雪羽翩翩鶴舞園(설우편편학무원) 
흰 날개 너울너울 학은 동산에서 춤춘다.
稱賞歲寒三友勁(칭상세한삼우경) 
세한삼우의 굳셈을 칭찬하고 
嗟歎野景六葩繁(차탄야경육파번)  
눈 꽃 번성한 들 경치를 감탄한다.
爐邊逸話綿綿際(노변일화면면제) 
화롯가 숨겨진 이야기 끝없이 이어지는데
已過中宵盡一樽(이과중소진일준) 
이미 한 밤도 지나고 한통 술은 다했네.

地正(지정) : 地正月월 준말. 
(漢書律歷志) 黃鍾子爲天正(周), 大呂丑爲地正(殷), 太簇寅爲人正(夏)
한서율역지에 황종 자월(11월)은 하늘의 정월이요(주나라의 율력), 대려 축월(12월)은 땅의 정월이요(은나리의 율력), 태주 인월(1월)은 사람의 정월이다. (하나라의 율력)
花冠(화관) : 아름답게 장식한 관. 닭의 벼슬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雪羽(설우) : 눈과 같이 흰 날개
歲寒三友(세한삼우) : 겨울철 관상용의 세 가지 나무. 소나무, 대나무, 매화를 지칭
六葩(육파) : 눈의 별칭

“새해를 맞이하여 당진시대 독자 여러분들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새해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평온한 일상을 회복해 마음대로 활동할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모든 사람들이 활기차게 일하며 많은 학생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등교해 마음껏 뛰놀고 마음껏 공부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두가 행복한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 효재 채규흥 한시 작가는 
▪ 현 남송한시연구회 회원
▪ 전 당진시서예인회 회장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