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 추진

1인당 최대 5000만 원 저리 대출 가능 임아연l승인2022.01.16 13:07l(138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당진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올해 358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2012년 당진시가 충남도 내 자치단체 중 처음 도입한 특례보증은 자치단체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담보가 부족한 소상공인들이 시중 금융기관으로부터 저리의 무담보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당진시는 충남신용보증재단에 특례보증 지원 사업비 30억 원을 출연키로 하고 지난 12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대비 두 배 증액된 규모다.

지원대상은 당진시에 사업장을 두고 영업 중인 소상공인으로, 1인당 최대 5000만 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신용등급이 6등급 이하인 저신용 소상공인도 1인당 2000만 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이달 18일부터 출연금 소진시까지 신청을 받으며,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 서류를 구비해 충남신용보증재단 당진지점(당진시 밤절로 160-13)을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문의: 350-7500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