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삽교호 내수면에 철탑 건설 요구?

■북당진-신탕정 345kV 송전선로 건설 관련 임아연l승인2022.01.22 12:32l(139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송전선로대책위 2020년 국토청 규탄 집회 개최 
국토청 “물 흐름 방해 내수면에 철탑 건설 불가”
대책위 “고속도로 교각은 되고 철탑 왜 안되나” 
우강대책위 “오로지 지중화 요구…철탑 안 돼” 

지난 2020년 7월, 우강면 송전선로 건설 추진과 관련해 당진시송전선로·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대전지방국토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한 가운데, 당시 집회에서 지중화가 아닌 철탑 건설을 요구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020년에 국토관리청 규탄 집회 
북당진-신탕정 345kV 송전선로 건설과 관련해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는 신평면 신당리에서 우강면 부장리와 신촌리를 거쳐 소들섬에 송전탑을 설치한 뒤, 삽교천을 건너 아산시로 연결하는 송전선로 노선안을 제시하고 현재 추진 중이다. 

당시 대책위에서는 우강면을 거치지 않고 소들섬과 솟벌섬 사이 삽교호 내수면에 송전탑을 설치해 신평면 신당리에서 곧장 아산으로 연결하는 노선을 요구했다. 하지만 대전지방국토관리청에서는 삽교천 물 흐름에 방해가 돼 하천 유지 보수 및 관리가 어렵다면서 삽교호 내수면에 철탑 건설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책위를 비롯해 120여 명의 주민들은 대전지방국토관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를 규탄하는 집회를 벌인 바 있다. 대책위에서 발표한 당시 결의문에 따르면 “변호사 자문을 통해 하천법상 삽교호 내수면에 구조물 설치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면서 “삽교호 안에 당진-천안 고속도로 교각은 가능하고 송전철탑만 안되느냐”고 규탄했다. <본지 제1315호 “송전탑 일방적 주민 피해 강요 말라” 기사 참조> 

“철탑 아니라 지중화 요구했어야”
하지만 소들섬 일대 송전선로 지중화를 요구하면서 당시 집회에 대해 뒤늦게 문제가 지적됐다. 김영란 소들섬을 사랑하는 사람들 공동대표는 “당시 집회는 삽교호 내수면에 송전철탑을 건설해 달라고 요구하는 이상한 집회였다”며 “당연히 지중화를 요구했어야 하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당시 집회를 주도했던 당진환경운동연합과 집회에 참여했던 당진시의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지난 21일 당진시의회를 방문해 면담을 진행했다. 하지만 곧장 임시회 본회의가 예정돼 있어 30분 간 짧은 만남만 이뤄졌다. 

이번 사안에 대해 대책위 실무를 맡았던 당진환경운동연합 김정진 사무국장은 “한전 측에서는 지중화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이었고,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대안노선으로 우강면을 거치지 않도록 신평에서 인주를 곧장 연결하는 안을 제시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강대책위도 범시민대책위원회에 들어와 참여했는데, 집회 이후 대전지방국토관리청에서 내수면에 철탑 불가 입장을 밝히고 지중화 의견을 내놓으면서 우강대책위가 전면 지중화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당시 집회에 참여했던 우강면 송전선로 반대대책위원회의 유이계 부장리 공동대책위원장은 “우강대책위에서는 애초에 철탑은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지중화를 주장해왔다”며 “범시민대책위가 현장에서 배포한 결의문을 받고 뭔가 잘못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범시민대책위는 소들섬과 솟벌섬 사이에 송전탑을 꽂아 직선으로 가는 것이 마치 주민들의 뜻인 양 주민들을 앞세워 대안노선을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