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현대제철 통근버스 운행업체 경쟁입찰 관련
“이메일 입찰로 경쟁업체에 입찰금액 유출 의심”

입찰 개시 직전 “서버에 문제 있어 전자입찰시스템 사용 안 돼”
입찰서 넣자마자 이메일 확인…시스템에서는 마감 전 열람 불가
입찰 마감 2분 전 손해 감수하고 낮은 가격 제시했는데도 탈락
임아연l승인2022.02.19 12:02l(139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버스업체 “독점 문제 제기해온 업체 의도적 배제”
현대엔지니어링 “입찰 심사 공정하게 진행” 

 

▲ 주차돼 있는 현대제철 통근버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통근버스 운행을 수년 동안 특정업체가 독점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던 가운데, 현대제철 통근버스 업체 선정 및 계약을 맡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최근 경쟁입찰을 진행했다. 하지만 통근버스 독점 문제를 제기해온 업체를 입찰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배제했다는 주장이 나와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끈질긴 요구 끝에 경쟁입찰 했지만…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달 말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통근버스 위탁관리 업체 선정을 위한 공개입찰을 진행하겠다며, 2월 10일 오전 8시부터 11시까지 금액입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에서는 가격심사(최저가) 80%, 적격심사 20%의 비율로 심사를 진행키로 하고, 통근버스 9대와 당진제철소 내부를 운행하는 셔틀버스 7대 등 총 16대의 버스에 대해 위탁관리업체 입찰을 진행했다. 

당초  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입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입찰 전날인 9일 저녁 현대엔지니어링 담당자는 “테스트 도중 전산시스템이 불안정해 불가피하게 입찰사무국으로 투찰 방법을 변경했다”는 문자메시지를 입찰 참가 업체에 발송했다. 이후 입찰 시작 30분 전에 이메일을 보내 입찰서를 회사 이메일로 받겠다고 통보했다. 

이번 입찰에 참가한 A업체는 전자조달시스템이 아닌 이메일로 입찰서를 받겠다는 방침에 대해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입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문제를 제기할 수 없었고, 일단 이메일로 입찰서를 보냈다.

A업체는 입찰 마감을 50여 분 남겨두고 10~20분 간격으로 총 네 차례에 걸쳐 입찰서를 발송했다. 첫 입찰금액은 11억 원, 두 번째 입찰금액은 10억5000만 원, 세 번째 입찰금액은 10억 원, 그리고 마지막 입찰금액은 9억6000만 원으로 입찰에 참여했다.  

최저가 경쟁입찰에서는 업체 측이 제시하는 가격이 경쟁업체 가격보다 낮아야 낙찰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기밀이므로, 전자조달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정해놓은 입찰 마감시간이 끝나야 입찰서 열람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메일로 입찰을 진행하다보니 A업체가 이메일을 보내는 즉시 현대엔지니어링 측에서 이메일을 확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메일 ‘수신확인’ 기능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 측의 이메일 확인 시간이 기록된 것이다. 

 

“입찰 방식 문제 있어…법적 대응 검토”

결국 통근버스 입찰 경쟁에서 탈락한 A업체 측은 “우리가 써낸 입찰금액이 경쟁업체에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메일 입찰의 경우 나중에 입찰서를 수정하거나 이메일을 지워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도 있어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입찰 마감시간 전에 현대엔지니어링 측이 입찰서를 미리 열어본 게 잇따라 확인되면서, 마지막 4차 입찰서는 마감 2분 전에 발송했다”며 “낙찰받을 경우 막대한 손해가 있을 걸 감수하고서라도 통근버스를 운행할 각오로 말도 안되는 낮은 가격에 마지막 입찰서를 넣었는데도 결국 최저가 경쟁입찰에서 탈락했다”고 말했다. 

A업체 측은 “통근버스 운행업체 독점 문제를 계속해서 제기해온 우리를 배제시키고 형식적으로 경쟁입찰을 진행하기 위해 애초에 이메일 입찰을 계획했다고 생각한다”며 “시스템에 문제가 생겨 부득이 이메일로 입찰을 진행했다는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근버스 업체 선정 문제를 두고 4~5년을 싸워왔다”면서 “이번 입찰 방식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법적 대응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공정한 업체 선정 프로세스 입각해 정상적으로 진행했다”며 “입찰 결과와 관련해 회사에 문의하면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이호봉 2022-02-21 18:28:27

    왜 현대제철 통근버스 입찰을 현대엔지니어링에서 하죠 직접 현대제철 안하고요신고 | 삭제

    • 열밧스 2022-02-21 12:31:22

      왜? 왜? 왜?
      꼭! 이렇게 해야만이 밥을머고
      꼭! 이렇게 해야만이 떡을먹고
      비리? 뒷? 전부받아 먹고
      현대가 왜이리 변해가고 있는지
      지하에 있는 누군가 땅을 뚫고
      나와 통곡을 하시겠네!!
      전에는 s 와 쌍벽을 이루더니
      지금은 사회면에 도배만 하고 있으니
      광주 그러지 당진 그러지 ...
      인제는 정리할 맘도 없나보네요
      참으로 민망하네요
      전에는 다닌다고 자부심도
      있었는데 지금은 어디가서 말도 못하고
      그저 지켜만 볼뿐!
      최소 양심있는 높은의자에
      있으신 그분! 용단을 내려 썩은 가지를
      버리시기를 ....신고 | 삭제

      • 규탄한다 2022-02-21 12:06:30

        여기 터지면 그동안의 게이트사건은 아무것도 아닐껴 ㅋㅋ 조단위는 터질텐디ㅋ신고 | 삭제

        • 나그네 2022-02-21 10:20:19

          이제는 신성관광 전체 지입차 조사와 더불어
          산단주유소 세금포탈 조사가 이루어져야 됩니다.
          주유는 사급으로 넣어준다고 하고 기름값은 현대제철에서 내고 개인이 운영하는 주유소를 독점으로 밀어주고 세금계산서는 운영하는 업체가 아닌 현대제철 측에서 가져가는게 맞는것인가요? 이제는 그만 웅가리고 아웅하세요신고 | 삭제

          • 기지시민 2022-02-21 09:47:02

            정주영 죽고나니 현대가 서서히 몰락에 길을 가고 있구만~~~!!!!신고 | 삭제

            • 김영란 2022-02-21 09:46:28

              김영란법 시행이후 밀어주기 입찰은 사라진줄 알았는데 아직도 골이 깊군요. 마치 시골에서는 상관없다는 식의 배째라같습니다.
              현대 본사는 이런기사를 보고도 감사같은걸 안하나? 기사가 여러차례 났음에도 불구하고 대놓고 이런말도 안되는 입찰을 한다는건 당진시민을 무시하는 행위이자 대한민국 법을 무시하는 행위입니다. 현대제철 현대엔지니어링은 들으십쇼. 가슴에 손을 얹고 당신들이 정말 떳떳합니까?신고 | 삭제

              • 당진시민 2022-02-21 09:00:02

                당진시민 여러분?
                현대제철 당진공장이 대기업 입니까?
                입찰방식은 소기업 만도 못하네요~!!!
                20여년간 한업체에 몰아주기 를 하고 잇다네요
                당진 지역경제 를 퇴보 시키는 짓을 하고 있네요
                당진시민 의 한사람 으로서 강력히 규탄합니다신고 | 삭제

                • 고스톱 2022-02-21 08:50:05

                  아주 난리구먼 난리야...
                  수년간 지켜봐왔지만 이제 좀 고쳐지나 싶었는데 그런것도 아닌것같구먼...
                  대기업이 그러면쓰나..대기업답게 행동해야지...
                  아무리 깊다해도...신고 | 삭제

                  • Jooyoung 2022-02-21 08:36:02

                    제 입찰을 하던지
                    관계자 경질을 하던지
                    현대같은 대 기업이 먼 할것이 모자라 이따위
                    짓거리를 한답니까?
                    수년간 운행하던 업체는 좋겠습니다.
                    든든한 빽을 두고있으니
                    어처구니는 여기에도 없군요!신고 | 삭제

                    • Kmo 2022-02-21 08:27:26

                      이런 불합리적인 입찰은 결코 있어서는 안될일이다.
                      대기업의 횡포에 작고약한 소상공인들은
                      살을 깍아가면서라도 살고자 발버둥친다.
                      짜고치는 고스톱!
                      갑과 을의 불평등조약!
                      이런일이 비일비제 일어나는 곳이 바로
                      우리나라라고 하는 대한민국이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