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6.1 지방선거 이것만은 해결하자] 5 도시개발·도시계획
“텅 비어버린 원도심…이곳저곳에 도시개발”

무분별한 난개발인가 도심 확장인가
환경파괴 및 부동산 투기 부추길 우려도
합덕역 역세권 개발 및 여행 편의 부족 지적
한수미l승인2022.03.20 20:02l(139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편집자주> 정책은 시민들의 삶을 바꾼다. 정책이 중심이 되는 선거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역 의제를 발굴해야 한다. 가장 화두가 되는 우리 사회의 이슈와 의제를 찾아 제언하는 선거 기획 ‘이것만은 해결하자’ 시리즈를 연속 게재한다.

원도심 상가 건물 2층이 텅 비었다. 당진지역의 중심지였던 원도심이 쇠퇴의 길로 접어든 지 오래다. 곳곳에 붙은 ‘임대문의’ 현수막이 이제 너무 익숙할 정도다. 하지만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고 있는 대덕·수청지구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당진지역의 중심상권은 원도심이 있던 읍내동에서 대덕동 먹자골목으로, 그리고 당진버스터미널이 있는 수청동에서 당진CGV가 들어선 우두동으로 옮겨갔다. 최근에는 당진시청 일원의 수청동 일대가 개발되고 있어 또다시 중심축이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국토 불균형도 큰 문제이지만 당진시라는 작은 도시 내에서도 균형발전은 요원하다. 도시와 농촌 간의 격차가 심화되고 있다. 

당진 원도심 상권 쇠퇴

지난 2012년 당진시승격과 함께 수청동에 시청사가 개청하면서 원도심에 자리한 군청사 일대에 공동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상가 곳곳이 빈 상태로 놓여 있으며 ‘임대문의’라고 적은 현수막이 곳곳에 붙어 있다. 최근 구 가원예식장에 당진시평생학습관이 들어서고 구 군청사 자리에는 당진청년센터 나래가 입주했지만, 좀처럼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하지는 못하고 있다. 대부분 차량을 이용하는데다 공원과 광장 등 시민들이 머무를 수 있는 시설이 없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당진1동 원도심 일대가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구 군청사 본관 건물을 철거하고 3000㎡(약 907평)의 부지에 총사업비 67억 원을 투입, 오는 2022년까지 도심 광장과 주차장을 조성할 방침이다. 하지만 문화재가 발견돼 공사가 늦어지고 있다. 

김병길 당진시원시가지상가번영회장은 “이전만 해도 1240여 개의 상가가 원도심에서 운영됐지만 현재는 700여 개만 남았다”며 “도시재생 사업이 이뤄지고 있으나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지지부진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원도심 상인들은 살아갈 길이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수청2지구 공사 완료

수청지구와 수청1지구, 수청2지구 개발이 이뤄지며 새로운 도심으로 수청동 일대가 주목받고 있다. 가장 큰 도시개발 구역으로는 수청동 일원의 수청1지구다. 94만2999㎡(28만5257평)에 달하는 규모로 오는 12월까지 개발이 이뤄진다. 사업이 완료되고 주민이 입주하면 5010세대에 이르는 1만1668명이 거주할 수 있는 도심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수청2지구 도시개발은 지난달 28일 공사가 완료됐다. 올해 말 호반써밋1차 아파트 입주를 시작으로 여러 아파트가 줄줄이 입주를 시작하면 원도심 공동화는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수청지구에 이어 우두지구도 개발 움직임이 일고 있다. 현재 당진CGV 뒤쪽 우두동 일대 당진2지구 도시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당진3지구와 당진4지구까지 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읍내동과 원당동을 아우르는 당진2·3·4지구가 개발되면 당진 북부권까지 이어져 도심이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무분별한 도시개발에 따른 난개발과 상권 이동 및 부동산 투기를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도·농 격차 줄여야

당진시내 뿐만 아니라 합덕 역세권 개발에 대한 기대와 우려도 잇따르고 있다. 가칭 당진합덕역이 내년에 신설될 예정이다. 하지만 도시계획도로 개설과 역세권 개발 준비가 미흡하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12월에 진행된 당진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정상영 의원과 김명진 의원은 이 같은 문제를 지적키도 했다.

정상영 의원은 “합덕역에서 합덕성당까지 이어지는 도로가 협소하고 주차장이 없다”며 “관광객들이 합덕을 찾아도 교통이 불편해 제대로 여행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평면 삽교호관광지부터 합덕까지 이어지는 자전거도로를 정비하고, 합덕 내에서도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며 “각 읍·면·동만이 아닌 전체를 보고 도시를 계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3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