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이것만은 해결하자 8
원도심 및 전통시장 활성화
침체 일로에 놓인 원도심…해법 없나

상권 이동으로 인한 공동화에 코로나19까지
빈 점포 나날이 늘어… 상인들 고사 위기
전통시장 활성화 및 도시재생 사업 효과 있을까
임아연l승인2022.04.11 11:38l(140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당진 원도심 일대의 모습

<편집자주> 정책은 시민들의 삶을 바꾼다. 정책이 중심이 되는 선거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역 의제를 발굴해야 한다. 가장 화두가 되는 우리 사회의 이슈와 의제를 찾아 제언하는 선거 기획 ‘이것만은 해결하자’ 시리즈를 연속 게재한다.

당진시 승격을 전후로 원도심 상권의 중심이었던 터미널, 군청사, 경찰서 등의 공공기관이 원도심을 빠져나갔다. 이로 인해 원도심 공동화 현상이 가속화 되면서 상권이 점점 쇠락했다. 전통시장 또한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 밀려 당진오일장이 서는 날을 제외하고는 한산하다. 
과거 지역주민들의 삶의 중심이었던 원도심에서 당진지역의 상권이 신터미널 앞 → 대덕동 먹자골목 → 우두동 CGV 일대 등으로 계속해서 옮겨가고 있다. 앞으로는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선 수청동 일대로 또다시 중심상권이 옮겨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침체 일로에 놓인 원도심과 전통시장 활성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원도심과 전통시장은 지역주민들이 살아온 삶의 현장이자 역사이기 때문에 지역의 오랜 정체성을 담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하루가 다르게 빈 점포 증가”

밝은 낮에도, 어두운 밤에도 원도심에는 사람이 없다. 주요 공공기관이 이전한 이후부터 공동화 현상이 계속됐고,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상인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김병길 당진시원시가지상가번영회장은 “이전만 해도 1240여 개의 상가가 원도심에서 운영됐지만 현재는 700여 개만 남았다”며 “상권은 날로 침체돼 하루가 다르게 빈 점포가 증가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원도심이 위치한 당진1동은 지난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돼 △주민커뮤니티 거점 조성 △시민문화예술촌 조성 △도심광장 및 거점주차장 조성 △세대융합지원센터 조성 △청년 공유주거 공간 조성 △주택지 골목정비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당진읍성터가 발견되면서 문화재 발굴 조사 등으로 인해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내실 있는 사업 필요해”

전통시장도 원도심 상황과 다르지 않다. 오일장이 서는 날과 대목을 앞둔 날에는 시장을 찾는 손님들이 많지만 계속해서 시장을 찾는 사람들은 줄고 있다.
당진시장상인회(회장 정제의)에서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문화 체험행사, 국수 먹는 날 행사, 벼룩시장, 음악회 등을 진행해왔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벤트와 행사를 전혀 하지 못했다. 

신축 개장한지 7년 째에 접어든 당진어시장의 경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총사업비 105억5000만 원을 투입해 건립돼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회카페 ‘회나루’ 개점, 온라인 쇼핑몰 당찬한끼 운영 등 다양한 시도를 해왔으나 활성화가 쉽지 않은 상태다. 어시장 내에 69개의 점포와 좌판이 입점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지만, 공실률이 50%가 넘는 상태다. 

당진전통시장에서 오랫 동안 영업을 해온 한 상인은 “소비자들은 편리한 대형마트를 찾는 반면 전통시장은 옛날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고객들이 쉽게 찾아오고 상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내실 있는 전통시장으로 변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