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6.1지방선거 D-16 정당별 후보 공천 마무리…대진표 완성

임아연l승인2022.05.13 21:10l(140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1지방선거가 16일 앞으로 다가왔다. 대통령 선거에 이어 선거구 획정 지연 등으로 지방선거 출마자에게 불리한 상황이 이어졌던 가운데, 우여곡절을 거쳐 각 당의 후보 공천이 모두 끝났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는 각각 당진시장, 충남도의원, 당진시의원 선거에 나설 후보 14명을 확정했다. 

당진시장 

당진시장 선거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김기재 후보가 출마한다. 김 후보는 최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한광희 후보와 단일화를 이뤘다. 국민의힘에서는 오성환 후보가 출마해 양당 후보가 맞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충남도의원 

제1선거구(당진2동·합덕·우강·순성·면천·정미·대호지)는 더불어민주당 이계양 후보와 국민의힘 이철수 후보 모두 경선 없이 본선에 진출했다. 

제2선거구(송산·송악·신평)에서는 국민의힘 이완식 후보가 경선 끝에 공천을 받아 더불어민주당 구본현 후보와 이완식 후보, 정의당 이선영 후보가 본선에서 경쟁하게 된다. 

제3선거구(당진1·3동·고대·석문)의 경우 경선을 통과한 더불어민주당 홍기후 후보와, 단독후보로 경선 없이 공천받은 국민의힘 최창용 후보가 선거를 치른다.  

당진시의원 가선거구 

최근 각 당의 당진시의원 후보자 경선 결과에 따라 기호도 확정됐다. 가선거구(면천·순성·우강·합덕)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김명진(1-가) 후보와 이화용(1-나) 후보가 출마하며, 국민의힘에서는 김봉균(2-가) 후보와 박연규(2-나) 후보가 출마한다. 이들 4명의 후보 중 가장 많은 표를 받은 두 명이 당진시의원으로 선출된다.

당진시의원 나선거구 

나선거구(당진2동·정미·대호지)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조상연 후보 한 명만 출마해 경선 없이 기호 1-가번으로 공천을 받았다. 국민의힘에서는 김준 후보와 서영훈 후보가 기호 경쟁을 벌인 결과 김준 후보가 2-가, 서영훈 후보가 2-나 기호를 받았다. 서 후보는 경선 결과가 발표된 직후인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후보자에게 기호는 아주 중요한 문제이지만, (기호와 관련한) 이 문제가 더 이상 악화되고 국민의힘이 분열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며 “과감히 기호 ‘가’번을 후배 정치인에게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3명의 후보 중 득표순에 따라 두 명의 시의원이 의회에 진출할 예정이다. 

당진시의원 다선거구 

다선거구(송산·송악·신평)의 경우에는 가장 많은 표를 얻은 4명이 시의원으로 선출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3명의 후보가 출마하는 가운데 최연숙(1-가), 윤명수(1-나), 박수규(1-다) 순으로 기호를 받았다. 국민의힘에서는 전영옥(2-가), 김덕주(2-나) 후보를 공천했다. 이상열·이종원 예비후보는 경선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이와 더불어 정의당 소속 최범규 후보가 다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졌으며, 무소속 조상익 후보도 출마해 총 7명이 경쟁하고 있다.  

당진시의원 라선거구 

라선거구(당진1·3동·고대·석문)에서는 9명이 출마해 4개 의석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명우(1-가) 후보의 공천에 이어 김선호(1-나), 백종선(1-다) 후보의 공천을 확정했다. 재선에 도전했던 임종억 예비후보는 낙천했다. 국민의힘 경우에는 김명회(2-가), 심의수(2-나), 김용균(2-다) 후보의 공천을 확정했다. 이밖에 진보당 김진숙 후보와, 무소속 김영애·김원호 후보가 라선거구에 출마한다. 

당진시의원 비례대표

당진시의원 비례대표 후보로는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한상화 씨를, 국민의힘에서는 전선아 씨를 공천했다. 비례대표는 지지하는 정당에 대한 투표를 통해 각 정당의 득표율에 따라 당선자 수를 배분하는 방식으로 결정되며, 당진시의회는 12명의 지역구 의원과 2명의 비례대표 의석이 배정돼 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민종기 2022-05-18 08:57:02

    이 전쟁을 끝내러 왔다신고 | 삭제

    • 당진사는30대 2022-05-17 23:49:19

      현재 충청일보에 가장 많이 본 기사 1위가 당진시 도의원과 시의원이 부동산투기 의혹이 있다는 기사입니다. 당진에 계속 살아왔던 사람으로 충청일보에 가장 많이본 기사가 당진의 비리의혹의 기사라는것이 부끄럽습니다. 해당 의원후보들이 위 후보들중 있다면 꼭 해명을 해서 의혹을 정리하시든 사퇴를 하셨으면 합니다.
      아래 해당기사 링크 첨부합니다.
      https://www.ccdail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30178신고 | 삭제

      • 조두순 2022-05-17 23:39:19

        당진에서 투표하기 싫다 ㅡㅡ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