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김태흠 도지사 후보 유세 현장, 국민의힘 당진당협 갈등 또다시 수면 위로

김동완 전 위원장 발언기회 두고 소란
“특정인의 견제로 발언 조차 못하게 해”
임아연l승인2022.05.20 20:48l(140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20일 김태흠 도지사 후보(사진 오른쪽)가 당진을 방문한 가운데 김동완 전 위원장(사진 왼쪽)이 수행원들에 의해 접근을 저지당했다.

충남도지사에 출마한 김태흠 후보가 지난 20일 당진을 방문한 가운데, 김동완 전 당진시당원협의회 위원장의 발언 기회를 두고 소란이 빚어졌다. 

김태흠 후보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당진시장오거리에서 진행된 이날 유세에서는 전희경 전 국회의원과 심대평 전 충남도지사의 발언이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김동완 전 위원장이 발언 기회를 달라고 요구하는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캠프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발언기회를 주지 못한다고 거절했기 때문이다. 

이에 김동완 전 위원장은 김태흠 후보가 유세 현장에 도착하자 김 후보에게 다가가 이야기하려 했지만 수행원들에게 접근을 저지당했고, 소개도 없이 무대 위로 올라가 돌발적으로 마이크를 잡고 발언을 진행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태흠 후보가 도지사에 당선되도록 하는 것이 윤석열 정부의 정권교체 2단계를 실현하는 길”이라며 “김 후보에 대한 지지를 간절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주변에서 저를 견제하면서 이런 말씀 조차 못 드리게 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특정인의 견제에 의해 김동완이 발언하는 데에 이런 일이 있다면 이게 70년 역사를 이어온 공당의 모습이냐”고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김동완 전 위원장의 돌발 발언에 현장은 술렁였다. 일부에서는 유세차 아래에서 “뭐하는 짓이냐”고 소리쳤고, 사회자는 김 전 위원장의 발언이 끝나기도 전에 김태흠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며 상황을 무마하려 했다. 

국민의힘 당진당협이 김동완 전 위원장과 정용선 전 전문위원을 둘러싸고 계파 갈등이 계속돼 온 가운데, 최근 출정식 등을 통해 ‘원팀’을 외치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내부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이다. 

한편 이번 사태에 대해 김동완 전 위원장의 입장을 듣고자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등대지기 2022-05-24 08:48:59

    김태흠이가 당진 당협과 당원들을 완전 개무시했군요 그러고도 당선 된다고 자신하나 봅니다 자업자득 사필귀정 씨앗은 뿌린대로 거두는 법 입니다 상대편은 벌써부터 호재를 만낫다고 수근거립니다신고 | 삭제

    • 쯧쯧 2022-05-21 14:31:07

      챙피하다 정말, 이거밖에 안되나?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