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문화칼럼]구자호 당진시문화도시지원센터장
문화도시 당진을 위하여

당진시대l승인2022.06.13 13:11l(140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8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문화도시 사업’을 시작했다. 문화도시 사업은 ‘지역 스스로 문화환경을 기획·실현해 나갈 수 있게 포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해야 예산을 지원하는 그간의 방식보다 진일보한 문화자치 정책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로 1차부터 3차까지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된 18개 도시는 각 도시의 특성에 맞는 비전과 미션, 사업계획을 제출했고, 현재 그것을 실행하는 중이다. ‘지역 스스로’, ‘기획·실현’의 문화자치가 도시에서 실현되고 있어야 한다.

△생활문화도시 부천 –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듣는 도시 △기록문화 창의 도시 청주 △오래된 미래를 꿈꾸는 역사문화도시 김해 △시민의 일상이 문화가 되고 문화적 삶이 보장되는 전환 문화도시 춘천 △우정과 환대의 이웃, 다채로운 문화생산도시 영등포 △스스로 함께하는 시민, 삶을 품은 유산, 미래기억도시 공주. 각 도시의 문화도시 비전이다. 문화도시로 선정된 곳들의 비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각 도시는 도시의 역사 속에서 현재 상황을 진단하고 미래에 우리 도시가 나아갈 길을 제시하고 있다. 

당진시도 2020년부터 문체부 법정 문화도시를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해 한차례 탈락의 고배를 마시긴 했지만,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역의 문화정책임이 분명하다. 정부의 문화정책이 프로젝트 지원형에서 문화자치형으로 변화하고 있기도 하고, 문화도시 정책은 하드웨어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휴먼)과 소프트웨어에 투자하는 정책이기 때문에 당면한 우리 도시의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사회적 자본을 구축하고 관계력을 회복해 지속가능한 도시의 발전을 이뤄낼 수 있는 정책이기 때문이다.

문화도시 정책의 핵심은 ‘지역 스스로, 기획·실현’하는 것이다. 당진도 이 핵심 원리를 실현하기 위해 2021년에는 시민기획단 ‘문화리더’라는 문화자치 조직을 꾸렸었고, 올해는 “도시가치증폭단”이라는 이름으로 문화자치를 실현해 가고자 한다. 

한 명의 시민이 한가지 도시의 문화적 가치를 발굴하여 증폭하면 하나의 문화가 되고, 천명이, 만 명이 하면 천 개, 만개의 문화가 형성된다. 문화도시는 시민 1%가 모이면 마을이 변하고, 10%가 움직이면 도시를 바꿀 수 있다는 상상을 현실화하는 과정이다.

문화도시 정책의 목적은 특정 장르 예술이나, 관광을 활성화시키는 정책은 아니다. (과정에 필요하고 결과적으로 그렇게 될 수는 있지만) 도시의 문화를 바꿔 도시를 변화시키고 발전시키고자 하는 것이 그것이다. 그 주체는 도시 속에 살아가고 있는, 의식하든 못하는 문화를 생성하고, 서로가 가지고 있는 문화가 교차(교섭) 되도록 하는 도시민이다. 

문화도시 당진의 주체는 바로 당신이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