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우현선의 포구 이야기] 우강면 부장리 남원포구 5

뽀얀 국물, 잊을 수 없는 맛 ‘이합조개’ 당진시대l승인2022.06.25 13:27l(141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삽교천과 우강면내수면어업계 선착장

우강면 주민들은 옛 포구에 대한 기억으로 모두 ‘이합’을 언급했다. 껍데기가 하얗고 바지락과 유사한 이합 조개는 썰물 때면 드러나는 삽교천 갯고랑에 지천이었다. 부장리 사람들도 너나할 것 없이 이합을 채취해 먹었다. 특히 이합칼국수는 뽀얗고 감칠맛 나는 국물이 일품이었다. 이합은 힘들여 갯벌을 헤집지 않아도 쉽게 채취할 수 있을 정도로 흔했다. 어느 해인가에는 이합을 채취하러 바다에 나갔던 마을 아낙들이 바닷물에 휩쓸려 목숨을 잃는 사고도 있었다. 

“바지락보단 작은데 그게 그렇게 맛있어. 칼국수 해 먹으면, 밀 벼서 그놈 빻은 거 밀가루 해다 주물러서 국수 해 먹으면 얼마나 맛있는데.” (홍수호)

“여기 사람도 숱하게 죽었어요. 왜냐면 이합라고 그거 잡으려고 여자들이 손 붙잡고 나가다가 한 번에 그때 몇 명 죽었어. 9명 가다가 7명 죽었나. 두 사람, 남자만 살고 여자만 다 죽었나. 여 근방 갯둑에 이 옛날에는 이 갯둑이 뻘이 있었어. 뻘이 긁으면 그 조개 같은 거 그 바지락 같은 이합이라는 게 있다고. 그걸 잡으러 가다가 물 다 쓰고 일찍 가면 얼마 못 잡잖아. 근데 더 잡으려고 일찍 건너가다가 물에 휩쓸려서 그렇게 죽고 그랬지.” (김남철)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