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해경인재개발원 유치 당진·보령·삼척 삼파전

합덕읍 대전리 후보지로 제안…다음 달 최종 선정
상주인원 200명…연 7000명 해경 교육 이뤄져
지역경제 파급 효과 기대돼 치열한 유치 경쟁
국가기관 없는 당진…중부해경청 실패 만회하나
임아연l승인2022.11.25 21:48l(143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해양경찰인재개발원 유치를 놓고 충남도 당진시와 보령시, 강원도 삼척시 등 3개 지방자치단체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유치를 추진했으나 시흥시가 최종 입지로 선정되면서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던 당진시는 이번 만큼은 해경인재개발원을 반드시 유치해야 한다며 절치부심 하고 있다. 

 

1700억 예산 들여 2027년 개원 예정 

현재 여수에 있는 해양경찰교육원은 재직자 뿐만 아니라 신입해경 교육까지 맡으면서 과밀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에 해경은 교육기관을 분리해 재직자들만 집중 교육하는 해경인재개발원 신설을 추진하며 부지를 물색하고 있다. 

전국 해양경찰관 재직자를 교육하는 종합훈련기관인 해경인재개발원은 1700억 원을 투입해 2027년 개원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7만7000㎡(약 2만3292평) 부지에 사무실과 상황실, 생활실, 강의동, 훈련동을 비롯해 600석 규모의 식당이 들어설 예정이다.

하루 최대 440명을 수용, 1년간 해경 직원 7000명이 이곳에 머물면서 훈련을 받게 된다. 또한 행정직원 120여 명과 교수 60여 명이 상주할 예정이다. 때문에 해경인재개발원을 유치할 경우 상당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후보 지역 정치권 적극 나서 

앞서 해경인재개발원 부지 공모에 충남 당진시와 보령시, 강원도 삼척시·동해시·고성시 등 5개 지자체가 유치에 나섰으나, 이 중 2만3000평 이상의 충분한 부지면적 확보와 용이한 개발, 교통 및 수도권 접근성 등의 입지 여건을 고려해 후보지를 당진시·보령시·삼척시로 압축했다. 이후 3개 지역의 치열한 유치 경쟁이 본격화 되면서 해당 지역의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권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특히 2024년에 있을 총선을 앞두고 상당한 성과이자 치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을 추진하는 해양경찰교육원(전남 여수) 방문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김진태 강원도지사를 비롯해, 박상수 삼척시장, 정정순 삼척시의회 의장 등은 해양경찰교육원을 찾아가 해경인재개발원의 삼척시 유치를 건의하고 주민들의 서명을 받은 서명부를 전달했다. 이어 지난 14일에는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가 이곳을 방문해 여인태 해양경찰교육원장을 만나 유치건의서를 전달했다. 

특히 어기구 국회의원은 “당진에는 국가기관이 한 곳도 없다”면서 “임기 중 반드시 당진에 국가기관을 유치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해경인재개발원의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예산 수립에 적극 나섰던 만큼, 타 시·군에 해경인재개발원마저 빼앗길 경우 위연구어(爲淵驅魚, 고기를 잡으려다 연못 속에 몰아놓기만 했다는 뜻으로 애써 일했으나 기껏 남 좋은 일만 시켜줬다는 뜻의 사자성어)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당진시 유치가 더욱 간절한 입장이다.

 

삼척 - 기존 동해해경청과 연계 강점 

하지만 상항이 녹록지만은 않다. 저마다 교통과 개발 편의, 기존 관련 시설과의 연계성 등을 강점으로 부각하면서 해경인재개발원 건립 최적지임을 주장하고 있다. 삼척시는 해경인재개발원이 삼척에 입지할 경우 기존 동해해양경찰청 특공대훈련장·수련원과 연계돼 기관 간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또한 서울~동해 간 KTX, 서울~양양 고속도로, 동해고속도로 등으로 수도권과 접근성이 좋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경인재개발원 후보지인 교동 일원이 삼척·증산해수욕장과 인접해 있고 궁촌항 등 인근에 항만이 자리한 점도 부각시키고 있다.

         

보령 - 대천항 인근 국유지 개발 용이

지난해 중부해경청 유치를 실패한 보령시 또한 해경인재개발원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특히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보령 출신의 3선 국회의원이었던 만큼 충남도 내 당진시와의 경쟁에서 보령시를 앞세우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이에 김 지사는 최근 “당진과 보령이 경쟁하다 자칫 두 곳 모두 유치가 어려워질 가능성도 있어 지혜로운 해결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보령시의 경우 대천항 인근 재개발 구역인 국유지를 후보지로 신청했다. 이곳은 해양수산부 소유로 개발이 용이하고 해안가에 있어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고 주장한다. 

특히 서해안고속도로(대천IC)가 지나는 곳으로 수도권의 접근성이 좋고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도 예정돼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고 있다. 

 

당진 - 합덕역 개통 예정…서울 가까워 

한편 당진시의 경우 합덕읍 대전리를 해양인재개발원의 후보지로 제안했다. 내년 개통을 앞둔 서해선복선전철 합덕역과 가까워 서울까지 1시간 이내에 갈 수 있으며, 서울에서 목포까지 잇는 서해안고속도로 뿐만 아니라 당진~대전~상주~영덕까지 고속도로로 연결돼 있는 등 편리한 교통 인프라와 서울과 가까운 지리적 여건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또한 해경 훈련선이 접안할 수 있는 평택당진항이 차로 30분 정도 거리에 있으며, 후보지 인근의 저수지(백미제)를 훈련장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 

해양경찰교육원은 당진시, 보령시, 삼척시 등 3곳을 대상으로 경제성 분석 등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실시해 다음 달 건립 대상지를 확정할 방침이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3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