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그 작가의 작업실 7 서양화가 김경인 작가
소나무 화백의 보금자리 ‘우송산방’

억압의 시대를 그린 청년기
“여생은 나를 정리하는 그림 그리고 싶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3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