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20.1.2 목 08:51
> 뉴스 > 기획 > 명의의안
     
[歷代名醫醫案51] 劉涓子의 醫案②
2006년 02월 17일 () 14:00:00 webmaster@mjmedi.com
劉涓子 : 晋나라 말기의 외과전문의. 그러나 그 행적에 대해서는 미상이고, 劉涓子가 지었다는 『劉涓子鬼遺方』도 사실은 南齊의 공慶宣이 정리한 외과 전문서로 5세기경에 편찬되었다. 이 책이 黃父鬼라는 이름을 빌려 전해 내려온 데서 이런 이름으로 부르게 되었다. 원서는 모두 10권이며 송나라 이후 2가지 불완전한 판본이 남아 있는데, 그 중 하나가 『劉涓子鬼遺方』 5권으로 널리 보급되어 있다.

■ 제목 : 癰未潰案

■ 내용 : 癰未潰에는 黃기湯을 쓴다.
黃耆 4兩, 甘草 2兩, 炙桂心 3兩, 芍藥, 半夏, 生薑 各 8兩, 飴 1斤
위의 7가지 약재를 7升의 물로 3升이 되게 달여 엿처럼 만들어, 3번에 나눠 먹는다.

■ 원문 : 治癰未潰, 黃기湯方. 黃기 四兩, 甘草 二兩, 炙桂心 三兩, 芍藥, 半夏, 生薑 各八兩, 飴一斤. 上七味, 以水七升, 煮取三升. 飴化, 分三服. (『劉涓子鬼遺方·卷第四』)

■ 설명 : 正氣가 不足하여 癰疽가 생긴 경우이다. 『東醫寶鑑』에는 癰疽를 치료하는 대법에 대해 몇가지로 설명하고 있다. 처음에는 散腫內消하고, 고름진 다음에는 排膿斂毒하고, 고름이 다 빠진 다음에는 去腐內塞하고, 惡肉이 다 없어진 다음에는 生肌付痂하라는 것이 그것이다.

■ 변증분석 : 本案은 膿이 생기지 않았다 하더라도 正氣가 부족하여 이미 毒을 밀어내어 膿으로 만들어 배출시킬 힘이 없는 것이다. 혹 膿이 생겼다면 正氣 역시 膿을 밀어내 배출할 힘이 없는 것이다.

■ 치료분석 : 급히 溫補氣血하여 托毒排膿하여 밖으로 내보내도록 해야 한다. 黃기湯은 실제로 張仲景의 黃기桂枝五物湯을 化裁한 것이다. 病情의 輕重之勢를 보아서 生薑, 芍藥의 용량을 더할 수도 있다는 데에 묘미가 있다. 모든 약을 같이 써서 托補의 효과를 거두지만 위에서는 托毒潰膿을 위주로 한다.

金南一(경희대 한의대 醫史學敎室)
의 다른기사 보기  
ⓒ 민족의학신문(http://t673.ndsof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 30회 한국의사학회 정기학술대...
2019년 대한한방신경정신과학회 ...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사업단 -...
대한동의방약학회 2019년도 상반...
2019년 통합뇌질환학회 파킨슨병...
2019년도 한방척추관절 전문가과...
2019년 제55차 대한한방소아과...
영화읽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