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인터뷰] 천막 철야농성 100일 맞는 공무원노조

구자건 공무원노조 당진지부장 유종준 기자l승인2007.01.22 00:00l(64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노조 사무실을 빼앗아갔을지언정 공무원노동자의 마음까지 뺏진 못했습니다.”


지난 18일, 공무원노조 당진지부가 노조사무실 강제폐쇄 조치를 당한 후 천막 철야농성에 들어간지 꼭 100일을 맞았다. 그 동안 공무원노조는 매일 1개 실과, 읍면, 사업소별로 돌아가며 소속 조합원들이 철야농성을 벌여왔다. 특히 구자건 지부장은 주말마다 천막농성장을 지키며 농성을 이어왔다.
잦은 철야농성으로 입술까지 부르튼 구 지부장은 “누구도 공무원노조가 천막농성을 100일 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겠지만 흔들림 없이 오늘까지 이어왔다”며 조합원의 참여와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에 고마워했다.
“비 온 뒤 땅이 굳는다고 노조사무실 강제폐쇄 이후 오히려 조합원들을 쉽게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전화위복의 계기가 됐습니다.”
천막 철야농성 100일을 맞은 공무원노조 당진지부는 앞으로 대의원대회와 정기총회를 거쳐 천막 농성장을 지부 사무실과 생존권 사수투쟁본부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한다. 구 지부장은 “철야농성 100일의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공무원연금 개악과 총액인건비제 등에 맞서 생존권 사수투쟁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유종준 기자  jjyu@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