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이호천의 교사일기 284] 꿈을 꾸는 교사

당진시대l승인2011.02.22 22:13l(84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졸업 시즌이다. 30번의 졸업식을 치르면서 많은 변화를 경험했다. 예전에는 정이 들어서인지 헤어짐을 섭섭해 했던 일들과 감성이 예민한 여학생들 중엔 눈물까지 흘렸던 일들이 기억에 새롭다.
이젠 아예 졸업식장에 참석 않는 학생들과 졸업식을 한 이후에도 교무실을 찾는 학생들이 드문 시대가 되었다.
어쨌거나 아이들을 떠나보낼 때가 되면 진정한 교사란 어떤 교사인가를 생각해 보게 된다.
얼마 전 학생들에게 훌륭한 교사는 어떤 품성을 가져야 하는지를 돌아보게 하는 TV 드라마가 생각이 난다. 그 드라마에 등장하는 여교사가 학생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는 남자교사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그 교사는 학생들이 어려울 때 마다 학생의 입장에서 그 고민을 해결하려 많은 노력을 했다. 예를 들면 선택받은 학생들이 음반기획자들 앞에서 발표회를 가지는 동안 그에 미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가짜 발표회를 기획한 후 학부모들을 초대해 그들의 끼와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다. 그 교사는 거짓 발표회가 끝나고 그 사실을 학부모들에게 솔직하게 고백한다. 학생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그들에게도 날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한 시도였음과 또한 그들이 추락할 경우 보듬어 줄 곳은 가정이라며 부모들이 그들을 따뜻한 사랑으로 감싸 줄 것을 강조한다.
본교의 교사들 중에서도 가슴으로 아이들과 교감하는 이들이 많이 있다. 그들이 아이들과 함께 호흡하며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볼 때 마다 가슴 뿌듯하고 한편 부럽기도 하다.
사랑은 받아본 사람이 베푼단다. 어렸을 때 폐결핵을 앓으신 후 평생 병치레를 하시다 떠나신 아버지에 대한 희미한 사랑의 기억처럼 나 또한 아이들에게 가슴으로 교감하지 못하는 것이 미안함과 진한 아쉬움으로 남는다.
아침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이 아이들에게 꿈을 주는 교사가 될 수 있도록, 맡겨진 일에 열심을 다하도록 두 손을 모으는 일뿐이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